[생명의 삶] 생명의 법을 버리고 멸망의 독을 마시는 백성(예레미야 9 : 10~16)

오늘의 찬송

(새 278 통 336 여러 해 동안 주 떠나)
(경배와찬양 163) 신실하게 진실하게 거룩하게 살게 하소서 신실하게 진실하게 거룩하게 살게 하소서 하나님 나의 마음 만져 주소서 하나님 나의 영혼 새롭게 하소서

선지자의 슬픈 눈물 9:10~16

10 내가 산들을 위하여 울며 부르짖으며 광야 목장을 위하여 슬퍼하나니 이는 그것들이 불에 탔으므로 지나는 자가 없으며 거기서 가축의 소리가 들리지 아니하며 공중의 새도 짐승도 다 도망하여 없어졌음이라
11 내가 예루살렘을 무더기로 만들며 승냥이 굴이 되게 하겠고 유다의 성읍들을 황폐하게 하여 주민이 없게 하리라
12 지혜가 있어서 이 일을 깨달을 만한 자가 누구며 여호와의 입의 말씀을 받아서 선포할 자가 누구인고 이 땅이 어찌하여 멸망하여 광야 같이 불타서 지나가는 자가 없게 되었느냐
13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되 이는 그들이 내가 그들의 앞에 세운 나의 율법을 버리고 내 목소리를 순종하지 아니하며 그대로 행하지 아니하고
14 그 마음의 완악함을 따라 그 조상들이 자기에게 가르친 바알들을 따랐음이라
15 그러므로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보라 내가 그들 곧 이 백성에게 쑥을 먹이며 독한 물을 마시게 하고
16 그들과 그들의 조상이 알지 못하던 여러 나라 가운데에 그들을 흩어 버리고 진멸되기까지 그 뒤로 칼을 보내리라 하셨느니라

묵상 도우미

승냥이(11절) 자칼을 가리킨다.

오늘의 말씀 요약

예레미야는 불에 타 사람도 짐승도 없는 산과 광야를 위해 애곡하며, 지혜가 있어 이 일을 깨닫고 하나님 말씀을 선포할 자가 누구인지 묻습니다. 하나님은 예루살렘과 유다 성읍들을 황폐하게 하시고, 하나님 목소리에 순종하지 않고 바알을 따른 완악한 백성을 여러 나라로 흩어 버리실 것입니다.

선지자의 슬픈 눈물 9:10~16

선지자의 애통하는 눈물은 자기 백성을 향한 하나님 마음입니다. 예레미야는 유다의 산들과 광야 목장을 위해 울며 탄식합니다. 그는 삶의 터전이 모두 불타서 사람도 가축도 살 수 없는 황무지가 될 유다 땅을 바라봅니다. 하지만 우매한 백성은 그 땅에 곧 다가올 멸망을 알지 못합니다. 하나님 뜻을 전하는 선지자의 경고를 귀담아듣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생수의 근원 되신 하나님을 버리고 마음의 완악함을 따라, 조상들처럼 풍요의 신 바알을 섬겼습니다. 자기 욕심을 따르면서 하나님 말씀에 무관심하거나 불순종하면, 점점 죄에 둔감해져 무질서와 부도덕과 완전한 타락에 이릅니다. 하나님 말씀 안에 영원한 생명과 구원의 길이 있습니다. 하나님 말씀을 듣고 준행하면 복과 생명을 누리지만, 불순종하면 쑥과 독한 물, 즉 멸망과 죽음에 다다릅니다.
-
유다의 산들과 광야 목장이 불에 타서 황량하게 변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내 욕심과 고집을 버리고 순종할 하나님 말씀은 무엇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