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스스로 높아지면 떨어질 일밖에 없습니다(사무엘하 18 : 1-15)

오늘의 찬송
(새 328 통 374)
너 주의 사람아 헛된 일 버리고 마음과 뜻과 힘 다해 왕의 왕 섬기라/ 너 주의 사람아 그날을 기다려 죄악의 밤을 이기고 새 아침 맞으라/ 너 주의 사람아 충성을 다하여 십자가 높이 들고서 발자취 따르라

    다윗 군대의 승리(18:1~8)

    1
    이에 다윗이 그와 함께 한 백성을 찾아가서 천부장과 백부장을 그들 위에 세우고

    2
    다윗이 그의 백성을 내보낼새 삼분의 일은 요압의 휘하에, 삼분의 일은 스루야의 아들 요압의 동생 아비새의 휘하에 넘기고 삼분의 일은 가드 사람 잇대의 휘하에 넘기고 왕이 백성에게 이르되 나도 반드시 너희와 함께 나가리라 하니

    3
    백성들이 이르되 왕은 나가지 마소서 우리가 도망할지라도 그들은 우리에게 마음을 쓰지 아니할 터이요 우리가 절반이나 죽을지라도 우리에게 마음을 쓰지 아니할 터이라 왕은 우리 만 명보다 중하시오니 왕은 성읍에 계시다가 우리를 도우심이 좋으니이다 하니라

    4
    왕이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좋게 여기는 대로 내가 행하리라 하고 문 곁에 왕이 서매 모든 백성이 백 명씩 천 명씩 대를 지어 나가는지라

    5
    왕이 요압과 아비새와 잇대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나를 위하여 젊은 압살롬을 너그러이 대우하라 하니 왕이 압살롬을 위하여 모든 군지휘관에게 명령할 때에 백성들이 다 들으니라

    6
    이에 백성이 이스라엘을 치러 들로 나가서 에브라임 수풀에서 싸우더니

    7
    거기서 이스라엘 백성이 다윗의 부하들에게 패하매 그 날 그 곳에서 전사자가 많아 이만 명에 이르렀고

    8
    그 땅에서 사면으로 퍼져 싸웠으므로 그 날에 수풀에서 죽은 자가 칼에 죽은 자보다 많았더라

    압살롬의 죽음(18:9~15)

    9
    압살롬이 다윗의 부하들과 마주치니라 압살롬이 노새를 탔는데 그 노새가 큰 상수리나무 번성한 가지 아래로 지날 때에 압살롬의 머리가 그 상수리나무에 걸리매 그가 공중에 달리고 그가 탔던 노새는 그 땅과 공중 사이로 빠져나간지라

    10
    한 사람이 보고 요압에게 알려 이르되 내가 보니 압살롬이 상수리나무에 달렸더이다 하니

    11
    요압이 그 알린 사람에게 이르되 네가 보고 어찌하여 당장에 쳐서 땅에 떨어뜨리지 아니하였느냐 내가 네게 은 열 개와 띠 하나를 주었으리라 하는지라

    12
    그 사람이 요압에게 대답하되 내가 내 손에 은 천 개를 받는다 할지라도 나는 왕의 아들에게 손을 대지 아니하겠나이다 우리가 들었거니와 왕이 당신과 아비새와 잇대에게 명령하여 이르시기를 삼가 누구든지 젊은 압살롬을 해하지 말라 하셨나이다

    13
    아무 일도 왕 앞에는 숨길 수 없나니 내가 만일 거역하여 그의 생명을 해하였더라면 당신도 나를 대적하였으리이다 하니

    14
    요압이 이르되 나는 너와 같이 지체할 수 없다 하고 손에 작은 창 셋을 가지고 가서 상수리나무 가운데서 아직 살아 있는 압살롬의 심장을 찌르니

    15
    요압의 무기를 든 청년 열 명이 압살롬을 에워싸고 쳐죽이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묵상도우미
수풀에서 죽은 자(8절) 익숙하지 않은 험한 지형에서 목숨을 잃었음을 의미한다.

오늘의 말씀요약
다윗이 요압과 아비새와 잇대의 휘하에 백성을 나누어 전쟁에 내보내며 압살롬을 너그러이 대하라고 명령합니다. 압살롬의 군대가 다윗의 부하에게 패하고 압살롬은 도망치다가 머리가 상수리나무에 걸립니다. 요압이 소식을 듣고 달려가 압살롬의 심장을 찌릅니다.
  • 다윗 군대의 승리(18:1~8)

압살롬 군대와 비교할 때 다윗 군대는 분명 수적으로나 전투력에서 열세입니다. 하지만 요압, 아비새, 잇대라는 훌륭한 장수와 이들의 충성심은 다윗에게 특별한 자산이었습니다. 부하들은 다윗이 자신들 10,000명보다 중요하다며 그의 출정을 만류합니다. 부하들과 함께 전쟁에 참여하려는 다윗의 모습은 과거에 암몬과의 전투에 나가지 않고 나태함을 보였던 모습과 사뭇 다릅니다(11장 참조). 한편 다윗은 부하들에게 압살롬을 너그러이 대하라고 명령하며, 압살롬에 대해 자애로운 왕이자 아버지인 면모를 잃지 않습니다. 과연 하나님이 함께하신 다윗의 군대는 큰 승리를 거둡니다. 여유와 자애로움은 하나님이 함께하심을 확신하는 사람에게서 볼 수 있는 특징입니다.

* 묵상 질문
전쟁을 앞둔 다윗과 그의 군사들에게서 발견할 수 있는 바람직한 모습은 무엇인가요?
* 적용 질문
함께하려는 마음, 배려하는 마음, 충성심 등 공동체 안에서 더 적극적으로 보여야 할 태도는 무엇인가요?

  • 압살롬의 죽음(18:9~15)

요압은 뛰어난 군사령관이었지만 때로 왕의 명령을 따르지 않고 자기 판단대로 행한다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다윗은 압살롬과 싸우러 가는 부하들에게 압살롬을 죽이지 말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요압은 처음부터 그럴 마음이 없었습니다. 요압에게 압살롬은 그저 반란군의 괴수였기 때문입니다. 때마침 압살롬은 노새를 타고 도망하다가 그의 자랑인 풍성한 머리카락이 나무에 걸려 난처한 상황에 빠집니다. 요압은 이 사실을 듣자마자 지체 없이 출동해, 압살롬을 창으로 찔러 죽입니다. 요압은 분명 적장을 죽인 공로자이지만, 왕의 명령을 따르지 않은 범죄자이기도 합니다. 하나님 명령에, 하나님이 세우신 권위에 순종하지 않으려는 마음 가운데에는 늘 교만이 숨어 있습니다.

* 묵상 질문
압살롬을 죽인 요압의 마음에는 어떤 악함이 있었을까요?
* 적용 질문
교만한 마음으로 불순종하고 있는 일은 무엇인가요?

 
오늘의 기도

작은 일로도 요동하며 떠는 제게 하나님이 함께하신다는 확신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주님의 든든한 동행을 날마다 체험하며 말씀에 순종하는 사람의 참된 능력을 보이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