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고난의 강 건너는 이에게 돕는 손길 보내 주시다(사무엘하 17 : 15-29)

오늘의 찬송
(새 382 통 432 너 근심 걱정 말아라)
(경배와찬양 106) 두려운 마음 가진 자여 놀라지 말라 주 너의 하나님 강한 손으로 주 이름 부를 때 주님 구하시리 주 오셔서 구하시리 주 오셔서 구원하시리 약한 자들에게 강한 능력으로 주 오셔서 구원하시리

    후새의 보고(17:15~23)

    15
    이에 후새가 사독과 아비아달 두 제사장에게 이르되 아히도벨이 압살롬과 이스라엘 장로들에게 이러이러하게 계략을 세웠고 나도 이러이러하게 계략을 세웠으니

    16
    이제 너희는 빨리 사람을 보내 다윗에게 전하기를 오늘밤에 광야 나루터에서 자지 말고 아무쪼록 건너가소서 하라 혹시 왕과 그를 따르는 모든 백성이 몰사할까 하노라 하니라

    17
    그 때에 요나단과 아히마아스가 사람이 볼까 두려워하여 감히 성에 들어가지 못하고 에느로겔 가에 머물고 어떤 여종은 그들에게 나와서 말하고 그들은 가서 다윗 왕에게 알리더니

    18
    한 청년이 그들을 보고 압살롬에게 알린지라 그 두 사람이 빨리 달려서 바후림 어떤 사람의 집으로 들어가서 그의 뜰에 있는 우물 속으로 내려가니

    19
    그 집 여인이 덮을 것을 가져다가 우물 아귀를 덮고 찧은 곡식을 그 위에 널매 전혀 알지 못하더라

    20
    압살롬의 종들이 그 집에 와서 여인에게 묻되 아히마아스와 요나단이 어디 있느냐 하니 여인이 그들에게 이르되 그들이 시내를 건너가더라 하니 그들이 찾아도 만나지 못하고 예루살렘으로 돌아가니라

    21
    그들이 간 후에 두 사람이 우물에서 올라와서 다윗 왕에게 가서 다윗 왕에게 말하여 이르되 당신들은 일어나 빨리 물을 건너가소서 아히도벨이 당신들을 해하려고 이러이러하게 계략을 세웠나이다

    22
    다윗이 일어나 모든 백성과 함께 요단을 건널새 새벽까지 한 사람도 요단을 건너지 못한 자가 없었더라

    23
    아히도벨이 자기 계략이 시행되지 못함을 보고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일어나 고향으로 돌아가 자기 집에 이르러 집을 정리하고 스스로 목매어 죽으매 그의 조상의 묘에 장사되니라

    도움의 손길(17:24~29)

    24
    이에 다윗은 마하나임에 이르고 압살롬은 모든 이스라엘 사람과 함께 요단을 건너니라

    25
    압살롬이 아마사로 요압을 대신 하여 군지휘관으로 삼으니라 아마사는 이스라엘 사람 이드라라 하는 자의 아들이라 이드라가 나하스의 딸 아비갈과 동침하여 그를 낳았으며 아비갈은 요압의 어머니 스루야의 동생이더라

    26
    이에 이스라엘 무리와 압살롬이 길르앗 땅에 진 치니라

    27
    다윗이 마하나임에 이르렀을 때에 암몬 족속에게 속한 랍바 사람 나하스의 아들 소바와 로데발 사람 암미엘의 아들 마길과 로글림 길르앗 사람 바르실래가

    28
    침상과 대야와 질그릇과 밀과 보리와 밀가루와 볶은 곡식과 콩과 팥과 볶은 녹두와

    29
    꿀과 버터와 양과 치즈를 가져다가 다윗과 그와 함께 한 백성에게 먹게 하였으니 이는 그들 생각에 백성이 들에서 시장하고 곤하고 목마르겠다 함이더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묵상도우미
바르실래(27절) ‘철과 같이 강한’이라는 뜻이다.

오늘의 말씀요약
후새가 계략을 알리자 두 제사장의 아들들이 다윗에게 이르러 밤새 요단을 건너라고 전합니다. 아히도벨은 자기 계략이 시행되지 못하자 고향으로 돌아가 목매어 죽습니다. 압살롬이 길르앗 땅에 진을 칩니다. 한편 소비와 마길과 바르실래가 다윗을 공궤합니다.
  • 후새의 보고(17:15~23)

하나님의 도움이 승리와 패배를 가르는 결정적인 요소입니다. 다윗은 압살롬에 비해 상황이 불리했습니다. 하지만 다윗은 돕는 사람들 덕분에 번번이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습니다. 위장 전향으로 압살롬의 자문관이 된 후새, 예루살렘 성에 남아 있던 제사장 사독과 아비아달, 후새의 말을 다윗에게 전한 제사장의 아들 요나단과 아히마아스, 압살롬의 추종자에게 쫓기는 이들을 슬기롭게 숨겨 준 여인 등은 모두 다윗을 돕도록 하나님이 사용하신 사람들입니다. 다윗은 밤새 요단 강을 건넜고, 이 도강이 다윗과 압살롬의 승패를 가르는 분수령이 되었습니다. 한편 아히도벨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은 자신의 계획이 거부당했다는 수치심 때문이며, 압살롬 정권의 패배를 직감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그분 백성을 여러 방법으로 위기에서 건지십니다.

* 묵상 질문
하나님이 다윗을 적극적으로 도우신 이유는 무엇일까요?
* 적용 질문
최근 하나님의 도움을 언제, 어떻게 경험했나요?

  • 도움의 손길(17:24~29)

하나님은 고통의 과정을 통과하는 자녀에게 특별한 은총을 베푸십니다. 주변 사람을 통해 하나님 자녀의 필요를 세밀하게 채우기도 하십니다. 밤새 잠도 자지 못한 채 요단 강을 건넌 다윗 일행은 몹시 힘들었을 것입니다. 이때 전혀 생각하지 못한 도움을 만나 회복의 기회를 갖습니다. 요단 강 동편의 부자인 소비, 마길, 바르실래가 그들에게 음식과 물자를 보급한 것입니다. 압살롬이 아마사를 군 지휘관으로 세우고 추격해 오는 상황이었지만, 다윗은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굶주리고 지친 그들을 돌아보시는 하나님의 도움을 경험하며 승리에 대한 확신을 가졌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의 손길을 통해 우리를 일으키시고 회복시키십니다.

* 묵상 질문
소비, 마길, 바르실래의 섬김은 다윗 일행에게 어떤 영향을 끼쳤을까요?
* 적용 질문
누구에게, 어떻게 하나님의 도움과 위로를 전하는 통로가 될 수 있나요?

 
오늘의 기도

하나님 안에서는 모든 일이 필연이며 하나님의 섭리임을 믿습니다. 예상하지 못한 귀한 만남들이 제 영과 육의 필요를 채워 주었듯이, 저 역시 도움이 필요한 지체에게 힘과 격려, 중보의 손길이 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