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연약한 인생이 달려갈 곳, 은혜의 보좌 앞(히브리서 4 : 12-16)

오늘의 찬양
(새 369 통 487 죄 짐 맡은 우리 구주) 
(경배와찬양 204) 오 나의 자비로운 주여 나의 몸과 영혼을 주님 은혜로 다 채워 주소서 이 세상 괴롬 걱정 근심 주여 받아 주시고 힘든 세상에서 인도하소서 예수 오 예수 지금 오셔서 예수 오 예수 채워 주소서
  • 살아 있는 하나님의 말씀 4:12~13
  • 12

  •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활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판단하나니
  • 13

  • 지으신 것이 하나도 그 앞에 나타나지 않음이 없고 우리의 결산을 받으실 이의 눈 앞에 만물이 벌거벗은 것 같이 드러나느니라
  • 우리 연약함을 동정하시는 예수님 4:14~16
  • 14

  • 그러므로 우리에게 큰 대제사장이 계시니 승천하신 이 곧 하나님의 아들 예수시라 우리가 믿는 도리를 굳게 잡을지어다
  • 15

  • 우리에게 있는 대제사장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실 이가 아니요 모든 일에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신 이로되 죄는 없으시니라
  • 16

  • 그러므로 우리는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것이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묵상도우미
-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12절) 인간 존재의 전체와 깊이를 나타내는 표현이다(살전 5:23).
- 은혜의 보좌(16절) 지성소 안의 속죄소를 가리킨다. 죄인이 나아갈 수 없었던 그곳으로 이제는 예수님의 피에 힘입어 나아갈 수 있게 되었다(10:19~20).
오늘의 말씀요약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예리하여, 모든 것을 판단하니 어떤 것도 그분 앞에서 숨길 수 없습니다. 큰 대제사장 예수님은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셔서 우리 연약함을 동정하실 수 있지만 죄는 없으십니다. 우리는 긍휼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해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가야 합니다.
  • 살아 있는 하나님의 말씀 4:12~13

하나님의 말씀은 생명이요 능력입니다. 본문에서 ‘하나님의 말씀’(12절)은 앞 단락과의 문맥을 고려할 때, 먼저 종말을 사는 백성에게 선포된 시편 95편의 말씀을 의미합니다. 그다음으로 성경 66권 전체에 이 말씀을 적용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칼’에 비유되는데, 군사가 쓰는 전투용 칼이 아니라 의사가 환부를 도려내는 데 사용하는 수술용 칼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예리해 혼과 영과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합니다. 마치 마음에 할례를 행하는 것처럼, 마음의 생각과 의도를 판단합니다. 그러기에 우리 마음을 쪼개고 감찰하는 말씀이 들릴 때, 모든 것을 아시는 하나님 앞에서 그 말씀에 합당하게 반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하나님 말씀의 능력은 어떠하다고 설명하나요? 모든 것을 알고 계신 하나님이 기뻐하시도록 내 마음을 무엇으로 채우면 좋을까요?

  • 우리 연약함을 동정하시는 예수님 4:14~16

고난과 죽음을 경험하신 예수님은 우리 연약함을 아시고 도우시는 분입니다. 기원전 3~4세기에 시작된 스토아 철학은 ‘부동심’(不動心, 아파테이아)을 강조합니다. 스토아 철학자들은 감정으로부터 초월한 신을 주장했습니다. 이 같은 사상이 지배하던 때에 기독교는 새로운 신관을 제시했습니다. 성경의 하나님은 인간과 단절되신 분이 아니라, 인간의 모든 경험을 함께하시는 분입니다. 우주 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이 피조물인 인간의 마음에 공감하십니다. 이는 엄청난 역설입니다. 하나님은 예배와 기도로 우리가 그분께 나아가는 길을 예수님을 통해 제시하셨습니다. 이제 우리는 대제사장이신 예수님을 의지해 은혜의 보좌 앞으로 담대히 나아갑니다. 그러면 자비하신 하나님이 가장 적절한 도움과 은혜를 베푸십니다. 
-
큰 대제사장이신 예수님은 연약한 사람들을 어떻게 대해 주시나요? 나는 일상에서 얼마나 자주 은혜의 보좌 앞으로 담대히 나아가나요?

 
오늘의 기도
생명과 능력의 말씀을 직접 대할 수 있는 은혜 주시니 감사합니다. 연약하고 부족한 저 자신의 결심만으로 죄의 유혹을 이길 수 없음을 고백하며 은혜와 긍휼을 간구합니다. 제 안의 탐심과 정욕을 제하시고, 거룩한 갈망을 일깨우는 말씀으로 저를 사로잡으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