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그 마음이 어떠하냐가 그 사람의 인격입니다(마가복음 7 : 14-23)

오늘의 찬양
(새 274 통 332 나 행한 것 죄뿐이니) 
나 행한 것 죄뿐이니 주 예수께 비옵기는 나의 몸과 나의 맘을 깨끗하게 하옵소서/ 내 어둔 눈 밝히시니 참 기쁘고 고마우나 그보다 더 원하오니 정결한 맘 주옵소서/ (후렴) 물 가지고 날 씻든지 불 가지고 태우든지 내 안과 밖 다 닦으사 내 모든 죄 멸하소서
  • 모든 음식물은 깨끗하다 7:14~19
  • 14

  • 무리를 다시 불러 이르시되 너희는 다 내 말을 듣고 깨달으라
  • 15

  • 무엇이든지 밖에서 사람에게로 들어가는 것은 능히 사람을 더럽게 하지 못하되
  • 16

  • 사람 안에서 나오는 것이 사람을 더럽게 하는 것이니라 하시고
  • 17

  • 무리를 떠나 집으로 들어가시니 제자들이 그 비유를 묻자온대
  • 18

  •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도 이렇게 깨달음이 없느냐 무엇이든지 밖에서 들어가는 것이 능히 사람을 더럽게 하지 못함을 알지 못하느냐
  • 19

  • 이는 마음으로 들어가지 아니하고 배로 들어가 뒤로 나감이라 이러므로 모든 음식물을 깨끗하다 하시니라
  • 마음에서 나오는 악한 것들 7:20~23
  • 20

  • 또 이르시되 사람에게서 나오는 그것이 사람을 더럽게 하느니라
  • 21

  • 속에서 곧 사람의 마음에서 나오는 것은 악한 생각 곧 음란과 도둑질과 살인과
  • 22

  • 간음과 탐욕과 악독과 속임과 음탕과 질투와 비방과 교만과 우매함이니
  • 23

  • 이 모든 악한 것이 다 속에서 나와서 사람을 더럽게 하느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요약
예수님은 밖에서 사람에게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사람 안에서 나오는 것이 사람을 더럽힌다고 하십니다. 음식물은 배로 들어가서 뒤로 나가기에 깨끗합니다. 사람 마음에서 나오는 악한 생각 곧 음란, 도둑질, 살인, 간음, 탐욕, 악독, 속임, 음탕, 질투, 비방, 교만, 우매함이 사람을 더럽힙니다.
  • 모든 음식물은 깨끗하다 7:14~19

사람을 더럽게 하는 것은 마음의 악한 생각입니다. 이에 대해 예수님이 비유로 말씀하시니 종교 지도자들도, 제자들도 깨닫지 못합니다. 예수님은 밖에서 들어가는 음식은 ‘마음’으로 들어가지 않고 ‘배’로 들어가 배설된다고 설명해 주십니다. 씻은 손으로 먹든 그렇지 않든, 음식은 사람을 더럽히지 않습니다. 사람을 깨끗하게 하느냐, 더럽게 하느냐는 ‘음식’이 아니라 ‘마음’에 달려 있습니다. “모든 음식물은 깨끗하다.”라는 예수님의 선언은 음식 정결법을 폐지하는 말씀으로, 당시에는 혁명적 선언이었습니다. 이제 그리스도인은 음식물을 통해 정결한 삶을 추구하지 않습니다. 하나님 나라는 먹고 마시는 데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롬 14:17). 
-
정결법을 따르던 이들에게 모든 음식물이 깨끗하다는 예수님 말씀은 어떤 영향을 끼쳤을까요? 마음의 정결을 위해 내가 구해야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 마음에서 나오는 악한 것들 7:20~23

예수님은 마음의 정결을 강조하십니다. 그래서 사람 안에서 나오는 것이 사람을 더럽게 한다고 두 차례나 반복해서 말씀하십니다(20, 23절). 이는 사람의 ‘마음’이 담고 있는 것으로, 예수님은 마음에서 나오는 12개의 악을 언급하십니다. 이 중 많은 항목이 바울 서신에도 나옵니다(고전 5:10~11; 갈 5:19~21 등). 여기서 언급된 악한 것들은 십계명과도 긴밀히 연결되어 있습니다. 살인(6계명), 음란과 간음(7계명), 도둑질(8계명), 속임과 비방(9계명), 탐욕(10계명). 마태복음에서 예수님은 십계명의 참정신은 마음에서 비롯됨을 강조하십니다. 즉, 형제에게 분노하고 욕하는 것도 살인이며, 음욕을 품고 여자를 바라보는 것도 간음입니다(마 5:21~32). 세상과 구별된 성도의 삶은 마음의 정결에서 시작됩니다. 
-
사람을 더럽게 하는 것으로 예수님이 언급하신 열두 가지 외에 또 무엇이 있을까요? 내 마음에 채워야 할 정결한 것들은 무엇인가요?

 
오늘의 기도
주님이 말씀하시는 모든 악한 생각이 제 마음에도 있음을 고백합니다. 겉모습을 아름답고 교양 있게 꾸미는 데에만 치중하고, 심령을 깨끗하게 할 말씀과 기도 생활에 게을렀습니다. 마음의 정결을 늘 사모함으로 말과 행실에 선함이 가득하도록 인도해 주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