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하나님을 향한 신실함은 겸손으로 지켜집니다(역대하 26 : 16-23)

오늘의 찬양
(새 423 통 213 먹보다도 더 검은)
먹보다도 더 검은 죄로 물든 마음이 흰 눈보다 더 희게 깨끗하게 씻겼네 주의 보혈 흐르는 데 믿고 뛰어 나아가 주의 은혜 내가 입어 깨끗하게 되었네/ 세상 부귀영화와 즐겨 하던 모든 것 주를 믿는 내게는 분토만도 못하다 주의 보혈 흐르는 데 믿고 뛰어 나아가 주의 은혜 내가 입어 깨끗하게 되었네
  • 웃시야의 교만 26:16~20
  • 16

  • 그가 강성하여지매 그의 마음이 교만하여 악을 행하여 그의 하나님 여호와께 범죄하되 곧 여호와의 성전에 들어가서 향단에 분향하려 한지라
  • 17

  • 제사장 아사랴가 여호와의 용맹한 제사장 팔십 명을 데리고 그의 뒤를 따라 들어가서
  • 18

  • 웃시야 왕 곁에 서서 그에게 이르되 웃시야여 여호와께 분향하는 일은 왕이 할 바가 아니요 오직 분향하기 위하여 구별함을 받은 아론의 자손 제사장들이 할 바니 성소에서 나가소서 왕이 범죄하였으니 하나님 여호와에게서 영광을 얻지 못하리이다
  • 19

  • 웃시야가 손으로 향로를 잡고 분향하려 하다가 화를 내니 그가 제사장에게 화를 낼 때에 여호와의 전 안 향단 곁 제사장들 앞에서 그의 이마에 나병이 생긴지라
  • 20

  • 대제사장 아사랴와 모든 제사장이 왕의 이마에 나병이 생겼음을 보고 성전에서 급히 쫓아내고 여호와께서 치시므로 왕도 속히 나가니라
  • 웃시야의 몰락 26:21~23
  • 21

  • 웃시야 왕이 죽는 날까지 나병환자가 되었고 나병환자가 되매 여호와의 전에서 끊어져 별궁에 살았으므로 그의 아들 요담이 왕궁을 관리하며 백성을 다스렸더라
  • 22

  • 웃시야의 남은 시종 행적은 아모스의 아들 선지자 이사야가 기록하였더라
  • 23

  • 웃시야가 그의 조상들과 함께 누우매 그는 나병환자라 하여 왕들의 묘실에 접한 땅 곧 그의 조상들의 곁에 장사하니라 그의 아들 요담이 대신하여 왕이 되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요약
나라가 강성해지자 웃시야는 교만해져 하나님께 죄를 짓습니다. 성전에 들어가 제사장 아사랴의 경고를 무시한 채, 제사장에게만 허락된 분향을 하려 한 것입니다. 웃시야가 제사장에게 화낼 때, 하나님이 치심으로 그 이마에 나병이 생깁니다. 그는 죽을 때까지 나병 환자로 별궁에서 삽니다.
  • 웃시야의 교만 26:16~20

하나님은 교만한 자를 물리치시고 겸손한 자에게 은혜를 주십니다(약 4:6). 웃시야는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강성해지자, 교만에 빠져 악을 행합니다. 왕은 성전에서 제사를 수행하고 분향을 할 권한이 없는데도, 웃시야는 제사장의 고유한 권한까지 자기가 직접 행사하려 할 만큼 마음이 높아졌습니다. 그때 대제사장 아사랴가 용맹한 제사장 80명과 함께 웃시야의 악행에 제동을 겁니다. 하지만 그는 악행을 멈추지 않고 향로를 잡은 채로 제사장에게 분노하다가 하나님의 징계를 받습니다. 권한을 넘어서려는 욕심은 교만에서 비롯됩니다. 하나님이 정해 주신 선을 지키며 그분의 방식을 따르는 것은, 하나님을 존중하고 경외하는 신앙인의 기본자세입니다. 
-
웃시야는 어떤 마음으로 자신이 직접 성전에서 분향을 하려 했을까요? 내 위치와 권한을 벗어나는 일에 욕심을 내고 있진 않은지 점검해 보세요.

  • 웃시야의 몰락 26:21~23

성도는 처음부터 끝까지 신실하신 하나님처럼 신실함을 지켜야 합니다. 초심을 잃은 웃시야는 바람직했던 처음 모습과 달리 그 마지막이 비참합니다. 죄악으로 징계받은 그는 나병(악성 피부병) 환자가 되어, 죽는 날까지 격리됩니다. 더는 성전에 출입할 수 없고, 왕의 직무도 수행하지 못하는 처지로 전락한 것입니다. 죽어서도 마땅한 예우를 받지 못해, 왕들의 묘실에 안장되지 못합니다. 형통함과 강성함으로 안하무인에 빠져 하나님 말씀마저 무시하다가 웃시야는 결국 왕좌와 명예와 모든 것을 잃습니다. 이 세상에서 ‘나의 것’이라고 끝까지 주장하며 붙잡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성도는 모든 것을 주시는 분도, 가져가시는 분도 하나님임을 기억하며 매사를 겸손으로 시작하고 겸손으로 끝마쳐야 합니다.
-
웃시야가 교만함으로 잃어버린 것은 무엇인가요? 웃시야의 교만과 그 결과를 반면교사로 삼아 내가 겸손히 내려놓을 교만은 무엇인가요?

 
오늘의 기도
주님 앞에 무릎 꿇기를 중단할 때 교만이 싹 틈을 봅니다. 선 줄로 생각할 때 넘어질까 조심하는 지혜를 갖게 하소서. 날 선 검과 같은 말씀을 항상 마음에 두고, 순간순간 고개 드는 교만의 싹을 자르게 하소서. 인생 여정이 끝나기까지 그 일을 멈추지 않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