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지도자는 선한 통치를 베풀어야 합니다(역대하 10 : 1-11)

오늘의 찬양
(새 326 통 368 내 죄를 회개하고)
(경배와찬양 42) 나의 만족과 유익을 위해 가지려했던 세상 일들 이젠 모두 다 해로 여기고 주님을 위해 다 버리네 내 안에 가장 귀한 것 주님을 앎이라 모든 것 되시며 의와 기쁨 되신 주 사랑합니다 (나의 주)
  • 온 이스라엘의 요청 10:1~5
  • 1

  • 르호보암이 세겜으로 갔으니 이는 온 이스라엘이 그를 왕으로 삼고자 하여 세겜에 이르렀음이더라
  • 2

  •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이 전에 솔로몬 왕의 낯을 피하여 애굽으로 도망하여 있었더니 이 일을 듣고 여로보암이 애굽에서부터 돌아오매
  • 3

  • 무리가 사람을 보내어 그를 불렀더라 여로보암과 온 이스라엘이 와서 르호보암에게 말하여 이르되
  • 4

  • 왕의 아버지께서 우리의 멍에를 무겁게 하였으나 왕은 이제 왕의 아버지께서 우리에게 시킨 고역과 메운 무거운 멍에를 가볍게 하소서 그리하시면 우리가 왕을 섬기겠나이다
  • 5

  • 르호보암이 그들에게 대답하되 삼 일 후에 다시 내게로 오라 하매 백성이 가니라
  • 상반된 조언 10:6~11
  • 6

  • 르호보암 왕이 그의 아버지 솔로몬의 생전에 그 앞에 모셨던 원로들과 의논하여 이르되 너희는 이 백성에게 어떻게 대답하도록 권고하겠느냐 하니
  • 7

  • 그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왕이 만일 이 백성을 후대하여 기쁘게 하고 선한 말을 하시면 그들이 영원히 왕의 종이 되리이다 하나
  • 8

  • 왕은 원로들이 가르치는 것을 버리고 그 앞에 모시고 있는 자기와 함께 자라난 젊은 신하들과 의논하여
  • 9

  • 이르되 너희는 이 백성에게 어떻게 대답하도록 권고하겠느냐 백성이 내게 말하기를 왕의 아버지께서 우리에게 메운 멍에를 가볍게 하라 하였느니라 하니
  • 10

  • 함께 자라난 젊은 신하들이 왕께 말하여 이르되 이 백성들이 왕께 아뢰기를 왕의 아버지께서 우리의 멍에를 무겁게 하였으나 왕은 우리를 위하여 가볍게 하라 하였은즉 왕은 대답하시기를 내 새끼 손가락이 내 아버지의 허리보다 굵으니
  • 11

  • 내 아버지가 너희에게 무거운 멍에를 메게 하였으나 이제 나는 너희의 멍에를 더욱 무겁게 할지라 내 아버지는 가죽 채찍으로 너희를 치셨으나 나는 전갈 채찍으로 하리라 하소서 하더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요약
르호보암을 왕으로 삼고자 이스라엘 백성이 세겜에 모입니다. 여로보암과 백성이 고역을 가볍게 해 달라고 르호보암에게 요청합니다. 르호보암은 원로들의 권고를 듣지 않고, 젊은 신하들과 의논합니다. 그들은 멍에를 더 무겁게 하고 전갈 채찍으로 백성을 다스리라고 르호보암에게 조언합니다.
  • 온 이스라엘의 요청 10:1~5

하나님의 사람은 자신의 행복 배후에 다른 사람들의 희생과 고통이 없는지를 살피고 그 소리에 귀 기울여야 합니다. 르호보암은 온 이스라엘의 왕으로 지지를 받기 위해 세겜으로 갑니다. 세겜은 역사적으로 여호수아가 모든 백성을 모으고 언약을 갱신한 곳입니다(수 24장). 큰 용사요 건축 감독자로서 열 지파의 왕이 될 것이라는 예언을 들은(왕상 11:28~31) 여로보암이 백성과 함께 르호보암에게 나아옵니다. 그들은 솔로몬이 메웠던 고역과 무거운 멍에를 가볍게 해 주면 르호보암을 왕으로 섬기겠다고 말합니다. 솔로몬이 성전과 궁궐 완공 이후에도 과도한 건축으로 강제 노역을 시키고 과중한 세금을 부과한 것에 대해 불만을 제기한 것입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의 희생과 고통을 외면한 채 자기만족과 목적 달성만을 추구하진 않는지 돌아봐야 합니다. 
-
왕을 향한 백성의 요청에서 알 수 있는 사실은 무엇인가요? 공동체에서 일을 추진할 때 무거운 짐으로 신음하는 사람이 있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 상반된 조언 10:6~11

욕심 많고 어리석은 사람은 자신이 듣고 싶은 말만 듣습니다. 백성의 요청에 르호보암은 두 부류의 사람들에게 조언을 구합니다. 원로들은 선한 통치를 하라고 권면합니다. 그들은 최고의 지혜를 지녔던 솔로몬을 곁에서 모시며 지혜를 얻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르호보암은 원로들의 가르침을 무시한 채, 자신의 측근인 동년배 신하들과 의논합니다. 자신이 원하는 말을 들을 수 있으리라 기대한 듯합니다. 하나님은 사랑과 정의와 공의를 행하시는 분인데(렘 9:24 참조), 젊은 신하들은 그에 반하는 조언을 합니다. 조언을 해 주는 사람도, 조언을 듣는 사람도 지혜와 분별력이 있어야 합니다.
-
르호보암은 왜 원로들의 가르침을 버리고 젊은 신하들과 다시 의논했을까요? 조언을 들을 때 하나님의 사람으로서 어떤 태도를 지녀야 할까요?

 
오늘의 기도
철이 철을 날카롭게 하듯 서로를 지혜롭게 돋우는 믿음의 관계가 세워지기를 원합니다. 문제 앞에서 하나님 뜻을 묻고 성경적인 답을 찾아가며, 바른 관점으로 조언해 주는 성도가 되게 하소서. 듣고 싶은 말이 아니라 꼭 들어야 할 말을 듣는, 마음의 귀가 열리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