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주님 집에 심긴 의인, 영원한 사랑을 누리다(시편 92 : 1-15)

오늘의 찬양
(새 95 통 82 나의 기쁨 나의 소망 되시며) 
나의 기쁨 나의 소망 되시며 나의 생명이 되신 주 밤낮 불러서 찬송을 드려도 늘 아쉰 마음뿐일세/ 주의 자비롭고 화평한 얼굴 모든 천사도 반기며 주의 놀라운 진리의 말씀에 천지가 화답하도다/ 나의 진정 사모하는 예수님 음성조차도 반갑고 나의 생명과 나의 참소망은 오직 주 예수뿐일세 아멘
 
  • 인자하심과 성실하심을 찬양함 92:1~5
  • 1

  • 지존자여 십현금과 비파와 수금으로 여호와께 감사하며 주의 이름을 찬양하고 아침마다 주의 인자하심을 알리며 밤마다 주의 성실하심을 베풂이 좋으니이다
  • 2

  • (1절에 포함)
  • 3

  • (1절에 포함)
  • 4

  • 여호와여 주께서 행하신 일로 나를 기쁘게 하셨으니 주의 손이 행하신 일로 말미암아 내가 높이 외치리이다
  • 5

  • 여호와여 주께서 행하신 일이 어찌 그리 크신지요 주의 생각이 매우 깊으시니이다
  • 악인의 삶, 의인의 삶 92:6~15
  • 6

  • 어리석은 자도 알지 못하며 무지한 자도 이를 깨닫지 못하나이다
  • 7

  • 악인들은 풀 같이 자라고 악을 행하는 자들은 다 흥왕할지라도 영원히 멸망하리이다
  • 8

  • 여호와여 주는 영원토록 지존하시니이다
  • 9

  • 여호와여 주의 원수들은 패망하리이다 정녕 주의 원수들은 패망하리니 죄악을 행하는 자들은 다 흩어지리이다
  • 10

  • 그러나 주께서 내 뿔을 들소의 뿔 같이 높이셨으며 내게 신선한 기름을 부으셨나이다
  • 11

  • 내 원수들이 보응 받는 것을 내 눈으로 보며 일어나 나를 치는 행악자들이 보응 받는 것을 내 귀로 들었도다
  • 12

  • 의인은 종려나무 같이 번성하며 레바논의 백향목 같이 성장하리로다
  • 13

  • 이는 여호와의 집에 심겼음이여 우리 하나님의 뜰 안에서 번성하리로다
  • 14

  • 그는 늙어도 여전히 결실하며 진액이 풍족하고 빛이 청청하니
  • 15

  • 여호와의 정직하심과 나의 바위 되심과 그에게는 불의가 없음이 선포되리로다
 
 
 
묵상도우미
십현금(1절) 수금의 일종으로, 현이 열 줄인 악기다.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묵상도우미
십현금(1절) 수금의 일종으로, 현이 열 줄인 악기다.
오늘의 말씀요약
하나님께 감사와 찬양을 드리며 아침마다 주의 인자를, 밤마다 주의 성실을 알리는 것이 좋습니다. 주께서 행하신 일은 위대하고 주의 생각은 매우 깊으십니다. 이를 모르는 악인들은 흥왕할지라도 영원히 멸망하지만, 의인들은 하나님의 집 뜰에 심긴 나무처럼 늙어도 결실하며 청청할 것입니다.
  • 인자하심과 성실하심을 찬양함 92:1~5

하나님의 인자하심과 성실하심은 성도의 삶을 지탱하는 기둥입니다. 92편은 안식일에 부르는 찬송으로, 안식일은 지존자이신 하나님 앞에서 그분의 은혜와 능력을 고백하며 영과 육이 회복되는 시간입니다. 이 회복의 시간에 드릴 중요한 제사는 아침마다 베푸시는 ‘주의 인자하심’과 밤까지 베푸시는 ‘주의 성실하심’을 감사하며 찬양하는 것입니다. 또 하나님의 창조 사역과 구원의 은혜를 기뻐하며 소리 높여 외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생각은 사람이 헤아릴 수 없을 만큼 깊고도 완전합니다. 그 마음 깊은 곳에는 택하신 자녀를 향한 사랑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 일상의 시작이자 마침이시며, 아침과 저녁으로 우리 필요를 채우는 공급자십니다.
-
시편 기자가 아침마다, 밤마다 알리고 싶어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예배 때마다 하나님이 내게 어떤 고백을 듣기 원하실까요?

  • 악인의 삶, 의인의 삶 92:6~15

의인에게는 소망 가득한 미래가 있지만, 악인은 풀같이 사라지고 맙니다. 영원토록 지존하신 하나님은 악인의 악을 반드시 징계하십니다. 반면 하나님을 알고 그분을 의지하는 의인은 뿔 있는 들소처럼 강하게 하시고, 신선한 기름을 부어 새롭게 하십니다. 여호와의 집에 심긴 종려나무와 백향목같이 말씀과 은혜로 성장해 열매 맺게 하십니다. 미래가 없는 악인과 달리 의인은 늙어도 결실하며 풍족하고 청청한 삶을 누립니다. 시편 기자가 의인을 성전의 주된 재목인 종려나무와 백향목에 비유한 것은 그들이 하나님 나라를 세우는 기둥임을 강조하기 위함입니다. 하나님 집에 심긴 성도는 삶의 열매와 증거를 통해 하나님 집의 기둥이 되어, 세상을 향해 하나님의 정직하심과 의로우심을 선포합니다. 
-
시편 기자는 의인과 악인의 미래가 각각 어떠하다고 말하나요? 하나님 집에 깊이 뿌리박은 나무가 되면 현재와 미래에 어떤 복을 누리게 될까요?

 
오늘의 기도
저를 완전한 길로 이끄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 제 마음 중심을 세상에 두지 않고, 오직 주님께 믿음의 뿌리를 깊이 내림으로 참된 생명을 누리며, 썩지 않을 것을 거두게 하소서. 주의 인자하심과 성실하심을 바라며 오늘도 감사로 시작하고 감사로 마무리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