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동역자들의 헌신과 용맹, 언약을 이루는 승리 행전(역대상 20 : 1-8)

오늘의 찬양
(새 352 통 390 십자가 군병들아)
(경배와찬양 272) 주 여호와는 광대하시도다 그 거룩한 하나님 성에서 찬양할지어다 주 승리 우리에게 주셨도다 모든 원수 물리치셨네 엎드려 절하세 다 주의 크신 이름 높이며 우리에게 행하신 위대한 일 감사하세 오 주의 신실하신 그 사랑 온 땅과 하늘 위에 계셔 홀로 영원하신 이름
 
  • 암몬 정복 20:1~3
  • 1

  • 해가 바뀌어 왕들이 출전할 때가 되매 요압이 그 군대를 거느리고 나가서 암몬 자손의 땅을 격파하고 들어가 랍바를 에워싸고 다윗은 예루살렘에 그대로 있더니 요압이 랍바를 쳐서 함락시키매
  • 2

  • 다윗이 그 왕의 머리에서 보석 있는 왕관을 빼앗아 중량을 달아보니 금 한 달란트라 그들의 왕관을 자기 머리에 쓰니라 다윗이 또 그 성에서 노략한 물건을 무수히 내오고
  • 3

  • 그 가운데 백성을 끌어내어 톱과 쇠도끼와 돌써래로 일하게 하니라 다윗이 암몬 자손의 모든 성읍을 이같이 하고 다윗이 모든 백성과 함께 예루살렘으로 돌아오니라
  • 블레셋과의 전쟁에서 승리함 20:4~8
  • 4

  • 이 후에 블레셋 사람들과 게셀에서 전쟁할 때에 후사 사람 십브개가 키가 큰 자의 아들 중에 십배를 쳐죽이매 그들이 항복하였더라
  • 5

  • 다시 블레셋 사람들과 전쟁할 때에 야일의 아들 엘하난이 가드 사람 골리앗의 아우 라흐미를 죽였는데 이 사람의 창자루는 베틀채 같았더라
  • 6

  • 또 가드에서 전쟁할 때에 그 곳에 키 큰 자 하나는 손과 발에 가락이 여섯씩 모두 스물넷이 있는데 그도 키가 큰 자의 소생이라
  • 7

  • 그가 이스라엘을 능욕하므로 다윗의 형 시므아의 아들 요나단이 그를 죽이니라
  • 8

  • 가드의 키 큰 자의 소생이라도 다윗의 손과 그 신하의 손에 다 죽었더라
 
 
 
묵상도우미
- 돌써래(3절) 말이나 소에 씌워 논바닥을 고르게 하거나 흙덩이를 깨는 데 쓰는 농기구다.
- 키가 큰 자(4절) 히브리어 ‘르바임’은 거인족을 말한다(신 2:11, 20; 3:11).
- 베틀 채(5절) 베를 짜는 기구인 베틀의 가로세로 긴 막대기를 가리킨다.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묵상도우미
- 돌써래(3절) 말이나 소에 씌워 논바닥을 고르게 하거나 흙덩이를 깨는 데 쓰는 농기구다.
- 키가 큰 자(4절) 히브리어 ‘르바임’은 거인족을 말한다(신 2:11, 20; 3:11).
- 베틀 채(5절) 베를 짜는 기구인 베틀의 가로세로 긴 막대기를 가리킨다.
오늘의 말씀요약
해가 바뀌어 왕들이 출전할 때가 되자 요압이 군대를 이끌고 암몬의 랍바를 함락시킵니다. 다윗이 그 왕의 왕관을 빼앗아 자기 머리에 쓰고, 암몬의 모든 성을 정복합니다. 이후에 블레셋과 전쟁할 때 십브개는 십배를, 엘하난은 라흐미를, 요나단은 이스라엘을 능욕한 거인을 죽입니다.
  • 암몬 정복 20:1~3

전쟁에서 거듭 승리하는 것은 하나님의 특별한 은총입니다. 20장은 18장부터 시작된 정복 전쟁의 마지막 부분입니다. 왕들이 출전할 때가 되었다는 것은 전쟁하기 적합한 건기가 되었다는 뜻입니다. 요압은 때를 놓치지 않고 암몬의 수도 랍바를 함락합니다. 이때 다윗은 암몬 왕의 왕관을 취해 머리에 씁니다. 이는 다윗 왕국의 세력이 절정에 도달했음을 보여 줍니다. 이렇게 다윗은 언약에 힘입어 이스라엘을 괴롭히던 주변국들을 정복하며 왕국을 견고히 세워 갑니다. 다윗 왕국이 견고해진 데에는 두 가지 요인이 있습니다. 하나는 다윗이 어디로 가든지 하나님이 이기게 하신 것입니다. 다른 하나는 요압을 비롯한 용사들의 헌신입니다. 전능자의 함께하심과 동역자들의 헌신은 최상의 결과를 가져옵니다. 
-
랍바성을 정복한 후, 다윗이 암몬 왕의 왕관을 쓴 것은 어떤 의미가 있나요? 하나님이 내게 최고 승리를 경험하게 하신 일은 무엇인가요?

  • 블레셋과의 전쟁에서 승리함 20:4~8

육체의 크고 강함은 하나님 앞에 아무것도 아닙니다. 블레셋은 서쪽에서 이스라엘을 괴롭히던 강력한 족속이었습니다. 그들은 강한 무기와 장대한 체구를 지녔습니다. 이스라엘 용사들인 십브개, 엘하난, 요나단은 모두 블레셋의 거인들을 죽였는데, ‘키가 크다’는 표현은 블레셋의 강함을 드러냅니다. 다윗이 물맷돌로 쓰러뜨렸던 골리앗의 아우, 거인 라흐미도 이때 죽습니다. 요나단은 의분을 품고 이스라엘을 능욕하는 거인을 죽여 악을 제거합니다. 하나님은 이들의 손에 블레셋 거인들을 다 맡기십니다. 이스라엘의 승리는 언약을 이루시는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반영합니다. 승리는 외적 조건이 아닌 오직 하나님 손에 달려 있습니다. 
-
이스라엘 용사들은 어떻게 블레셋 거인들을 죽일 수 있었을까요? 하나님의 공동체인 교회가 비난과 모욕을 받을 때 나는 어떻게 하나요?

 
오늘의 기도
아둘람 공동체에서 다윗과 함께했던 벗들이 다윗 왕국을 견고하게 하는 용사가 되었듯, 오늘 제 곁의 고난당하는 이들과 함께 믿음으로 소망의 미래를 열어 가길 기도합니다. 원수의 어떠한 조롱과 공격에도 승리하게 하실 주님을 신뢰하며 담대히 행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