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이해할 수 없어도 순종하는 것이 참믿음입니다(사도행전 10 : 17-33)

오늘의 찬양
(새 453 통 506 예수 더 알기 원하네)
예수 더 알기 원하네 크고도 넓은 은혜와 대속해 주신 사랑을 간절히 알기 원하네/ 성령이 스승 되셔서 진리를 가르치시고 거룩한 뜻을 깨달아 예수를 알게 하소서/ (후렴) 내 평생의 소원 내 평생의 소원 대속해 주신 사랑을 간절히 알기 원하네

이방인의 베드로 초청 10:17~23
17

베드로가 본 바 환상이 무슨 뜻인지 속으로 의아해 하더니 마침 고넬료가 보낸 사람들이 시몬의 집을 찾아 문 밖에 서서
18

불러 묻되 베드로라 하는 시몬이 여기 유숙하느냐 하거늘
19

베드로가 그 환상에 대하여 생각할 때에 성령께서 그에게 말씀하시되 두 사람이 너를 찾으니
20

일어나 내려가 의심하지 말고 함께 가라 내가 그들을 보내었느니라 하시니
21

베드로가 내려가 그 사람들을 보고 이르되 내가 곧 너희가 찾는 사람인데 너희가 무슨 일로 왔느냐
22

그들이 대답하되 백부장 고넬료는 의인이요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라 유대 온 족속이 칭찬하더니 그가 거룩한 천사의 지시를 받아 당신을 그 집으로 청하여 말을 들으려 하느니라 한대
23

베드로가 불러 들여 유숙하게 하니라 이튿날 일어나 그들과 함께 갈새 욥바에서 온 어떤 형제들도 함께 가니라

고넬료와 만난 유대인 사도 10:24~33
24

이튿날 가이사랴에 들어가니 고넬료가 그의 친척과 가까운 친구들을 모아 기다리더니
25

마침 베드로가 들어올 때에 고넬료가 맞아 발 앞에 엎드리어 절하니
26

베드로가 일으켜 이르되 일어서라 나도 사람이라 하고
27

더불어 말하며 들어가 여러 사람이 모인 것을 보고
28

이르되 유대인으로서 이방인과 교제하며 가까이 하는 것이 위법인 줄은 너희도 알거니와 하나님께서 내게 지시하사 아무도 속되다 하거나 깨끗하지 않다 하지 말라 하시기로
29

부름을 사양하지 아니하고 왔노라 묻노니 무슨 일로 나를 불렀느냐
30

고넬료가 이르되 내가 나흘 전 이맘때까지 내 집에서 제 구 시 기도를 하는데 갑자기 한 사람이 빛난 옷을 입고 내 앞에 서서
31

말하되 고넬료야 하나님이 네 기도를 들으시고 네 구제를 기억하셨으니
32

사람을 욥바에 보내어 베드로라 하는 시몬을 청하라 그가 바닷가 무두장이 시몬의 집에 유숙하느니라 하시기로
33

내가 곧 당신에게 사람을 보내었는데 오셨으니 잘하였나이다 이제 우리는 주께서 당신에게 명하신 모든 것을 듣고자 하여 다 하나님 앞에 있나이다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요약
고넬료가 보낸 사람들이 베드로를 찾아오자, 베드로는 성령의 말씀대로 그들과 함께 갑니다. 절하려는 고넬료를 베드로가 말리며, 이방인과의 교제는 위법이지만 하나님의 지시로 자신이 왔다고 밝힙니다. 고넬료는 베드로를 청한 이유를 설명하고, 하나님이 명하신 모든 것을 듣겠다고 합니다.

이방인의 베드로 초청 10:17~23
하나님의 선교는 하나님의 주권 아래 세심하게 이루어집니다. 환상을 통해 전혀 예상치 못한 하나님의 뜻과 마주한 베드로가 의아해하고 있을 때, 고넬료가 보낸 사람들이 베드로에게 옵니다. 하나님은 주권적으로 상황을 만들어 가십니다. 성령을 통해 그들을 보낸 것이 하나님이심을 깨달은 베드로는 자신의 생각이나 판단으로 행하지 않고, 이 일을 인도해 가시는 하나님께 집중합니다. 그래서 보자기 환상이 단순히 음식 규례에 제한된 것이 아니라, 율법과 유대인의 선입견을 뛰어넘는 ‘열방을 향한 하나님의 구원 계획’과 관련되어 있음을 점차 깨닫게 됩니다. 이해되지 않을지라도 분명한 하나님의 뜻에 순종할 때, 그 순종은 하나님의 선하시고 온전하신 뜻을 이루는 통로가 됩니다.
-
이방인을 구원하시기 위해 하나님은 어떻게 행하셨나요? 하나님의 뜻을 바르게 분별하고 순종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고넬료와 만난 유대인 사도 10:24~33
관습이나 고정관념보다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야 합니다. 베드로와 고넬료는 하나님의 뜻을 정확히 이해하지는 못했지만, 두 사람 다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합니다. 각자 부르신 역할에 충실히 순종했기에 이 모든 일이 순적하게 이루어집니다. ‘유대인과 이방인의 교제는 위법’이라는 전형적인 유대적 사고를 지닌 베드로는 자신의 편견을 뛰어넘는 초청에 응하고, 철저하게 이 일을 행하시는 하나님을 높입니다. 고넬료는 베드로를 하나님의 사람으로 인정하며, 가족은 물론 친구와 친척까지 불러 거룩한 하나님의 역사에 동참하게 합니다. 부르심을 받은 이들의 적극적인 순종을 통해, 함께한 사람들에게도 구원의 감격이 임합니다.
-
하나님의 뜻 앞에 고넬료와 베드로는 어떤 모습을 보이나요? 나는 하나님의 역사에 얼마나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나요?

오늘의 기도
택하시고 부르신 이들의 순종을 통해 하나님 나라를 확장해 가시는 주님! 주님이 모든 것을 예비하시고 인도하시는데, 제가 순종하지 않아서 어그러지는 일은 없는지 돌아봅니다. 제 생각과 고집을 내려놓고, 주님이 보이시고 이끄시는 대로 따라가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