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하늘에 계신 아버지여, 우리의 고난을 돌아보소서(이사야 63 : 7-19)

오늘의 찬양
(새 543 통 342 어려운 일 당할 때)
어려운 일 당할 때 나의 믿음 적으나 의지하는 내 주를 더욱 의지합니다/ 성령께서 내 마음 밝히 비춰 주시니 인도하심 따라서 주만 의지합니다/ 밝을 때에 노래와 어둘 때에 기도로 위태할 때 도움을 주께 간구합니다/ (후렴) 세월 지나갈수록 의지할 것뿐일세 무슨 일을 당해도 예수 의지합니다

환난 날에 동참하시고 베푸신 은총 63:7~14
7

내가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베푸신 모든 자비와 그의 찬송을 말하며 그의 사랑을 따라, 그의 많은 자비를 따라 이스라엘 집에 베푸신 큰 은총을 말하리라
8

그가 말씀하시되 그들은 실로 나의 백성이요 거짓을 행하지 아니하는 자녀라 하시고 그들의 구원자가 되사
9

그들의 모든 환난에 동참하사 자기 앞의 사자로 하여금 그들을 구원하시며 그의 사랑과 그의 자비로 그들을 구원하시고 옛적 모든 날에 그들을 드시며 안으셨으나
10

그들이 반역하여 주의 성령을 근심하게 하였으므로 그가 돌이켜 그들의 대적이 되사 친히 그들을 치셨더니
11

백성이 옛적 모세의 때를 기억하여 이르되 백성과 양 떼의 목자를 바다에서 올라오게 하신 이가 이제 어디 계시냐 그들 가운데에 성령을 두신 이가 이제 어디 계시냐
12

그의 영광의 팔이 모세의 오른손을 이끄시며 그의 이름을 영원하게 하려 하사 그들 앞에서 물을 갈라지게 하시고
13

그들을 깊음으로 인도하시되 광야에 있는 말 같이 넘어지지 않게 하신 이가 이제 어디 계시냐
14

여호와의 영이 그들을 골짜기로 내려가는 가축 같이 편히 쉬게 하셨도다 주께서 이와 같이 주의 백성을 인도하사 이름을 영화롭게 하셨나이다 하였느니라

자비와 사랑을 구하는 기도 63:15~19
15

주여 하늘에서 굽어 살피시며 주의 거룩하고 영화로운 처소에서 보옵소서 주의 열성과 주의 능하신 행동이 이제 어디 있나이까 주께서 베푸시던 간곡한 자비와 사랑이 내게 그쳤나이다
16

주는 우리 아버지시라 아브라함은 우리를 모르고 이스라엘은 우리를 인정하지 아니할지라도 여호와여, 주는 우리의 아버지시라 옛날부터 주의 이름을 우리의 구속자라 하셨거늘
17

여호와여 어찌하여 우리로 주의 길에서 떠나게 하시며 우리의 마음을 완고하게 하사 주를 경외하지 않게 하시나이까 원하건대 주의 종들 곧 주의 기업인 지파들을 위하사 돌아오시옵소서
18

주의 거룩한 백성이 땅을 차지한 지 오래지 아니하여서 우리의 원수가 주의 성소를 유린하였사오니
19

우리는 주의 다스림을 받지 못하는 자 같으며 주의 이름으로 일컬음을 받지 못하는 자 같이 되었나이다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묵상도우미
유린(18절) 함부로 짓밟음.

오늘의 말씀요약
선지자는 하나님이 이스라엘 집에 베푸신 은총을 말합니다. 사랑으로 구원하신 이스라엘이 반역하자 하나님은 그들을 치셨습니다. 이에 이스라엘은 모세 때의 하나님이 지금 어디 계신지 묻습니다. 성소가 원수에게 유린당하자, 자신들의 아버지요 구속자 되신 하나님께 돌아오시길 간구합니다.

환난 날에 동참하시고 베푸신 은총 63:7~14
진정한 회개는 징계 중에도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고 기대하는 믿음으로 드러납니다. ‘나의 백성’, ‘거짓을 행하지 아니하는 자녀’라고 하나님께 인정받고 사랑받던 이스라엘이 그분을 배반했습니다. 하나님은 패역한 죄로 성령을 근심하게 한 이들을 치셔서 고난 가운데 두십니다. 그러자 선지자가 지난날 하나님이 베풀어 주신 은혜를 떠올립니다. 애굽의 노예 생활, 출애굽과 광야 생활, 약속의 땅 가나안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과정에 동참하시며 이스라엘 백성을 안아 주시고 인도하셨던 하나님을 그들이 다시 찾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우리가 겪는 모든 고난의 자리에 하나님이 계십니다. 입을 열어 우리 죄를 자백하고 하나님의 구원 역사를 찬양할 때, 영광의 팔로 우리를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다시 경험할 수 있습니다.
-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을 옛적부터 어떻게 인도하셨나요? 고난 가운데 있을 때, 나는 하나님이 행하신 어떤 자비와 은총의 사건을 기억하나요?

자비와 사랑을 구하는 기도 63:15~19
환난을 당한 성도가 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일은 하나님께 나아가 기도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안 계신 것 같은 상황 속에서, 선지자는 자신들의 고통스러운 처지를 돌보아 달라고 하나님께 간청합니다. 그는 특히 예루살렘 성전이 대적들에게 더럽혀진 일을 말하며, 참담한 심정으로 호소합니다. 이스라엘이 원수에게 유린당한 것은 그들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삶에서 떠났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왕이신 하나님 아버지의 보호와 다스림을 받지 못하는 것만큼 비참하고 수치스러운 일은 없습니다. 하나님 아버지는 우리가 아무리 배은망덕한 죄를 지었을지라도 그분께 돌아와서 자비와 사랑을 간구하길 기다리십니다.
-
선지자가 탄식하며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른 이유는 무엇일까요? 나와 우리 가정의 상황을 가장 잘 아시는 아버지 하나님께 지금 간구할 것은 무엇인가요?

오늘의 기도
아무 자격 없는 제가 ‘하나님 자녀 됨의 은혜’를 입고 언제든 하늘 아버지께 간구할 수 있으니 얼마나 감사한지요. 성령님을 근심하게 하는 생각과 언행을 버리고, 하나님의 다스림에 순복해 거룩한 하나님 나라가 제 삶과 공동체 가운데 이루어지게 하소서.
Copyri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