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교만한 자여, 주인의 보좌에서 내려앉으라(이사야 47 : 1-15)

오늘의 찬양
(새 70 통 79 피난처 있으니)
(경배와찬양 266) 주 보혈 날 씻었네 내게 생명을 주셨네 주 보혈 나의 죄를 구속하신 어린양 날 씻었네 흰 눈보다 더 희게 하셨네 예수님 귀하신 어린양

수치와 심판을 불러오는 교만 47:1~7
1

처녀 딸 바벨론이여 내려와서 티끌에 앉으라 딸 갈대아여 보좌가 없어졌으니 땅에 앉으라 네가 다시는 곱고 아리땁다 일컬음을 받지 못할 것임이라
2

맷돌을 가지고 가루를 갈고 너울을 벗으며 치마를 걷어 다리를 드러내고 강을 건너라
3

네 속살이 드러나고 네 부끄러운 것이 보일 것이라 내가 보복하되 사람을 아끼지 아니하리라
4

우리의 구원자는 그의 이름이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거룩한 이시니라
5

딸 갈대아여 잠잠히 앉으라 흑암으로 들어가라 네가 다시는 여러 왕국의 여주인이라 일컬음을 받지 못하리라
6

전에 내가 내 백성에게 노하여 내 기업을 욕되게 하여 그들을 네 손에 넘겨 주었거늘 네가 그들을 긍휼히 여기지 아니하고 늙은이에게 네 멍에를 심히 무겁게 메우며
7

말하기를 내가 영영히 여주인이 되리라 하고 이 일을 네 마음에 두지도 아니하며 그들의 종말도 생각하지 아니하였도다

바벨론에 임할 재앙 47:8~15
8

그러므로 사치하고 평안히 지내며 마음에 이르기를 나뿐이라 나 외에 다른 이가 없도다 나는 과부로 지내지도 아니하며 자녀를 잃어버리는 일도 모르리라 하는 자여 너는 이제 들을지어다
9

한 날에 갑자기 자녀를 잃으며 과부가 되는 이 두 가지 일이 네게 임할 것이라 네가 무수한 주술과 많은 주문을 빌릴지라도 이 일이 온전히 네게 임하리라
10

네가 네 악을 의지하고 스스로 이르기를 나를 보는 자가 없다 하나니 네 지혜와 네 지식이 너를 유혹하였음이라 네 마음에 이르기를 나뿐이라 나 외에 다른 이가 없다 하였으므로
11

재앙이 네게 임하리라 그러나 네가 그 근원을 알지 못할 것이며 손해가 네게 이르리라 그러나 이를 물리칠 능력이 없을 것이며 파멸이 홀연히 네게 임하리라 그러나 네가 알지 못할 것이니라
12

이제 너는 젊어서부터 힘쓰던 주문과 많은 주술을 가지고 맞서 보라 혹시 유익을 얻을 수 있을는지, 혹시 놀라게 할 수 있을는지,
13

네가 많은 계략으로 말미암아 피곤하게 되었도다 하늘을 살피는 자와 별을 보는 자와 초하룻날에 예고하는 자들에게 일어나 네게 임할 그 일에서 너를 구원하게 하여 보라
14

보라 그들은 초개 같아서 불에 타리니 그 불꽃의 세력에서 스스로 구원하지 못할 것이라 이 불은 덥게 할 숯불이 아니요 그 앞에 앉을 만한 불도 아니니라
15

네가 같이 힘쓰던 자들이 네게 이같이 되리니 어려서부터 너와 함께 장사하던 자들이 각기 제 길로 흩어지고 너를 구원할 자가 없으리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묵상도우미
- 갈대아(1절) 유프라테스강과 티그리스강 하류 지역으로, 이곳에서 발흥한 바벨론을 가리킨다.
- 너울(2절) 얼굴을 가리는 얇은 천이다.

오늘의 말씀요약
바벨론이 그 보좌에서 내려와 수치를 당할 것입니다. 자기 손에 넘겨진 하나님 백성을 긍휼히 여기지 않고 영원히 주인이 되고자 했기에, 여호와께서 보복하시는 것입니다. 교만한 바벨론에게 재앙과 파멸이 홀연히 임할 때, 바벨론이 의지하던 주술, 계략, 사람도 그들을 구원하지 못할 것입니다.

수치와 심판을 불러오는 교만 47:1~7
온 세상의 주인을 무시하고, 스스로 주인이 되는 교만을 하나님은 결코 그냥 두지 않으십니다. 바벨론의 몰락은 아름다운 처녀의 수치스러운 운명으로 소개됩니다. 막강한 군사력과 부를 지닌 강대국으로 세상을 호령하던 바벨론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교만해졌습니다. 그러나 이제 바벨론은 그 보좌에서 내려와 수치와 모욕을 당하게 될 것입니다. 분수 이상의 생각을 품고 악을 행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견책하실 목적으로 바벨론에게 넘겨주셨는데, 바벨론은 하나님의 도구라는 자기 신분을 망각한 채 이스라엘을 긍휼히 여기지 않고 필요 이상으로 가혹하게 압제했습니다. 마치 자신이 주인인 양, 세상을 마음대로 쥐고 흔들려는 교만하고 무자비한 권력은 하나님의 무자비한 심판을 받습니다.
-
바벨론이 수치를 당하게 되는 근본적인 원인은 무엇인가요? 나는 하나님이 주신 권한을 어떻게 사용하나요?

바벨론에 임할 재앙 47:8~15
하나님의 심판을 두려워하지 않는 자는 악행이나 타락 또한 두려워하지 않는 법입니다. 바벨론 백성은 사치와 쾌락을 즐기며 안하무인의 태도를 보였습니다. 어떤 환난도 자신들에게는 닥치지 않을 것이라 장담하며 거짓된 안일함에 빠졌습니다. 자기 지혜와 지식을 믿고 교만이 극에 달해 하나님을 전혀 의식하지 않았습니다. 자기도취에 눈먼 바벨론에게 하나님은 재앙을 선언하십니다. 그들이 의지하던 많은 주문과 주술, 그 어떤 점성술사도 하나님이 내리신 재앙을 막지 못하며 그들을 구하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 삶을 지켜 주는 것은 부적이나 사술, 세상 권력이 아닙니다. 우리의 보호막은 하나님의 은혜뿐입니다.
-
‘세상에 나뿐이다.’라는 태도로 사치하며 자기도취와 안일함에 빠진 바벨론은 어떻게 되나요? 나를 보고 계시는 하나님을 의식한다면, 무엇이 달라질까요?

오늘의 기도
어떤 강하고 두려운 세력마저도 하나님이 꺾으시면 완전히 멸망할 수밖에 없음을 기억하길 원합니다. 주님의 진노 앞에서는 세상의 그 어떤 것도 도움이 되지 못함을 깨닫고, 심판의 때에 회개함으로 주님께 엎드리는 저와 공동체가 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