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왕의 장례식에 참여한 사랑과 헌신의 제자(요한복음 19 : 31-42)

오늘의 찬양
(새 144 통 144 예수 나를 위하여)
예수 나를 위하여 십자가를 질 때 세상 죄를 지시고 고초당하셨네/ 피와 같이 붉은 죄 없는 이가 없네 십자가의 공로로 눈과 같이 되네/ (후렴) 예수님 예수님 나의 죄 위하여 보배 피를 흘리니 죄인 받으소서

완전한 죽음 19:31~37
31

이 날은 준비일이라 유대인들은 그 안식일이 큰 날이므로 그 안식일에 시체들을 십자가에 두지 아니하려 하여 빌라도에게 그들의 다리를 꺾어 시체를 치워 달라 하니
32

군인들이 가서 예수와 함께 못 박힌 첫째 사람과 또 그 다른 사람의 다리를 꺾고
33

예수께 이르러서는 이미 죽으신 것을 보고 다리를 꺾지 아니하고
34

그 중 한 군인이 창으로 옆구리를 찌르니 곧 피와 물이 나오더라
35

이를 본 자가 증언하였으니 그 증언이 참이라 그가 자기의 말하는 것이 참인 줄 알고 너희로 믿게 하려 함이니라
36

이 일이 일어난 것은 그 뼈가 하나도 꺾이지 아니하리라 한 성경을 응하게 하려 함이라
37

또 다른 성경에 그들이 그 찌른 자를 보리라 하였느니라

아리마대 요셉과 니고데모 19:38~42
38

아리마대 사람 요셉은 예수의 제자이나 유대인이 두려워 그것을 숨기더니 이 일 후에 빌라도에게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기를 구하매 빌라도가 허락하는지라 이에 가서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니라
39

일찍이 예수께 밤에 찾아왔던 니고데모도 몰약과 침향 섞은 것을 백 리트라쯤 가지고 온지라
40

이에 예수의 시체를 가져다가 유대인의 장례 법대로 그 향품과 함께 세마포로 쌌더라
41

예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에 동산이 있고 동산 안에 아직 사람을 장사한 일이 없는 새 무덤이 있는지라
42

이 날은 유대인의 준비일이요 또 무덤이 가까운 고로 예수를 거기 두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요약
유대인들이 안식일을 지키고자 십자가에서 시체들을 치워 달라 요청합니다. 군인이 이미 돌아가신 예수님의 옆구리를 창으로 찌르니 물과 피가 쏟아집니다. 아리마대 요셉은 빌라도에게서 예수님의 시신을 인수하고, 니고데모는 많은 향품을 가져옵니다. 동산에 있는 새 무덤에 예수님이 장사되십니다.

완전한 죽음 19:31~37
예수님의 죽음은 완전한 죽음이었습니다. 특별한 안식일을 앞둔 유대인들은 시체를 십자가에서 치워 달라고 빌라도에게 요청합니다. 율법이 시체를 나무 위에 밤새도록 두지 말라고 규정하기 때문입니다(신 21:23). 다리를 꺾는 것은 십자가에 달린 죄수들의 죽음을 앞당기기 위한 조치였습니다. 로마 군인들은 이미 숨이 끊어지신 예수님의 죽음을 확인하고 다리를 꺾지 않습니다(시 34:20).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은 성경에 예언된 대로 창에 찔려 물과 피를 다 쏟으셨습니다(34절; 슥 12:10). 그분의 몸이 찢기고 상하신 것은 우리 허물과 죄악 때문입니다(사 53:5). 죄 없으신 예수님은 단번의 죽음으로 인류의 모든 죄를 사하시고 구원을 선물하셨습니다.
-
유대인들은 왜 죄수들의 다리를 꺾어 시체를 치워 달라 요청했나요? 나를 위해 물과 피를 다 쏟으신 예수님의 희생에 어떻게 반응해야 할까요?

아리마대 요셉과 니고데모 19:38~42
참된 신앙은 용기를 동반합니다. 정죄를 받고 죄수로 처참하게 십자가형을 당하신 예수님의 시신을 누구도 장례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죽음은 백부장을 비롯한 많은 이에게 그분이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었음을 증명했습니다(마 27:54). 이에 그전까지 제자임을 숨기던 아리마대 사람 요셉은 예수님을 향한 믿음을 용기 있게 드러내고, 자신이 소유한 새 무덤에 예수님을 장사 지냅니다. 그리고 밤중에 예수님을 찾아온 적 있던 니고데모도 귀한 향품을 넘치게 준비해 와서 예수님의 장례를 돕습니다. 이로써 요셉과 니고데모는 메시아가 죽은 후 부자와 함께한다는 하나님 말씀(사 53:9)을 이루는 선한 통로가 됩니다. 사랑과 헌신의 진정성은 그 대상이 죽은 이후에 더 선명하게 드러납니다.
-
요셉과 니고데모가 용기 있게 예수님 시신을 장사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주님을 향한 사랑과 헌신에 더 용기를 내야 할 부분은 무엇인가요?

오늘의 기도
흠 없는 어린양 예수님이 모든 죄를 대신 지고 영원한 죽음을 영원한 생명으로 바꿔 주셨음을 생각하니 제 영이 감동으로 떨립니다. 저를 위해 물과 피를 다 쏟으신 주님의 사랑과 희생을 마음 깊이 새기고, 저 또한 희생하는 사랑을 실천하는 주님의 제자 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