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주님 뜻을 따라 일하고 주님께 칭찬받는 자(고린도후서 10 : 12-18)

오늘의 찬양
(새 94 통 102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경배와찬양 306) 주님 한 분만으로 나는 만족해 나의 모든 것 되신 주님 찬양해 나의 영원한 생명 되신 예수님 목소리 높여 찬양해 주님의 크신 사랑 찬양해 나의 힘과 능력이 되신 주 나의 모든 삶 변화되었네 크신 주의 사랑 찬양해

정해진 사역의 범위 안에서 10:12~16
12

우리는 자기를 칭찬하는 어떤 자와 더불어 감히 짝하며 비교할 수 없노라 그러나 그들이 자기로써 자기를 헤아리고 자기로써 자기를 비교하니 지혜가 없도다
13

그러나 우리는 분수 이상의 자랑을 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이 우리에게 나누어 주신 그 범위의 한계를 따라 하노니 곧 너희에게까지 이른 것이라
14

우리가 너희에게 미치지 못할 자로서 스스로 지나쳐 나아간 것이 아니요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너희에게까지 이른 것이라
15

우리는 남의 수고를 가지고 분수 이상의 자랑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너희 믿음이 자랄수록 우리의 규범을 따라 너희 가운데서 더욱 풍성하여지기를 바라노라
16

이는 남의 규범으로 이루어 놓은 것으로 자랑하지 아니하고 너희 지역을 넘어 복음을 전하려 함이라

주 안에서 자랑하라 10:17~18
17

자랑하는 자는 주 안에서 자랑할지니라
18

옳다 인정함을 받는 자는 자기를 칭찬하는 자가 아니요 오직 주께서 칭찬하시는 자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요약
자기로써 자기를 비교하고 칭찬하는 자는 지혜가 없습니다. 바울은 결코 남의 수고를 가지고 분수 이상으로 자랑하지 않습니다. 다만 하나님이 정해 주신 대로 복음을 전하고자 고린도에 갔고, 또 그 지역을 넘어 복음을 전할 것임을 밝힙니다. 옳다 인정받는 자는 주님이 칭찬하시는 사람입니다.

정해진 사역의 범위 안에서 10:12~16
모든 면에서 그리스도인의 기준은 자기 자신이 아니라 하나님 말씀이어야 합니다. 바울을 대적하던 거짓 사도들은 스스로 자신을 칭찬하며 높였습니다. 누구든 자기를 기준으로 자기를 헤아리면 쉽게 교만에 빠집니다. 그러나 하나님 말씀을 기준으로 자신의 연약함과 죄성을 돌아보면 겸손한 태도를 갖게 됩니다. 하나님의 사람은 분수 이상의 자랑을 하지 않습니다. 바울은 하나님이 정해 주신 경로를 따라 복음을 전파했습니다. 그에게는 ‘그리스도의 복음’이 사역의 내용이었고, 이방인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이 사역의 범위였습니다. 그는 남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고 하나님이 정해 주신 범위 안에서 충성했습니다. 그 결과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고린도 교회에까지 이른 것입니다. 하나님은 복음 사역자에게 그분의 뜻 안에서 사역의 범위를 정해 주십니다. 그 안에서 순종하고 헌신할 때 아름다운 결실을 볼 수 있습니다.
-
바울은 자기로써 자기를 비교하는 자에 대해 어떻게 말하나요? 교만과 자랑을 버리고 겸손과 충성으로 나아가야 할 현장은 어디인가요?

주 안에서 자랑하라 10:17~18
성도의 판단 기준은 ‘내가 보기에’가 아니라 ‘하나님 보시기에’여야 합니다. 스스로 자랑하고 칭찬하는 것은 하나님 보시기에 어리석습니다. 성도는 자기 자신을 드러내지 말고 오직 그리스도와 그분의 십자가를 자랑해야 합니다. 혹시 복음 전도를 위해 자랑할 것이 있다면 오직 ‘주 안에서’ 겸손히 자랑할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의 사명과 자랑의 이유가 모두 ‘주 안에’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만 자랑하며 복음을 전할 때 은혜와 능력이 흘러갑니다. 그렇게 진실하게 주님만 자랑하는 이에게는 주님의 칭찬이 뒤따릅니다.
-
자랑하는 자가 ‘주 안에서’ 자랑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하나님의 사람은 자신의 공로를 내세우고 싶은 마음이 들 때, 어떻게 해야 할까요?

오늘의 기도
자기중심적으로 판단하고 비교하는 어리석음과 교만에 빠진 적이 많았음을 고백합니다. 오직 하나님 뜻에 따라 결정하는 믿음의 사람으로 저를 변화시켜 주소서. 받은 분량 이상을 취하고자 욕심내지 않고, 복음과 은혜만을 자랑하며 주님께 인정받는 인생이 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