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하나님의 성전 된 성도는 사람을 자랑하지 않습니다

오늘의 찬양
(새 420 통 212 너 성결키 위해)
(경배와찬양 44) 나의 마음을 정금과 같이 정결케 하소서 나의 마음을 정금과 같이 하소서 내 영혼에 한 소망 있으니 주님과 같이 거룩하게 하소서 나의 삶을 드리니 거룩하게 하소서 오 주님 나를 받으소서 나를 받으소서

너희는 하나님의 성전이라 3:16~17
16

너희는 너희가 하나님의 성전인 것과 하나님의 성령이 너희 안에 계시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
17

누구든지 하나님의 성전을 더럽히면 하나님이 그 사람을 멸하시리라 하나님의 성전은 거룩하니 너희도 그러하니라

사람을 자랑하지 말라 3:18~23
18

아무도 자신을 속이지 말라 너희 중에 누구든지 이 세상에서 지혜 있는 줄로 생각하거든 어리석은 자가 되라 그리하여야 지혜로운 자가 되리라
19

이 세상 지혜는 하나님께 어리석은 것이니 기록된 바 하나님은 지혜 있는 자들로 하여금 자기 꾀에 빠지게 하시는 이라 하였고
20

또 주께서 지혜 있는 자들의 생각을 헛것으로 아신다 하셨느니라
21

그런즉 누구든지 사람을 자랑하지 말라 만물이 다 너희 것임이라
22

바울이나 아볼로나 게바나 세계나 생명이나 사망이나 지금 것이나 장래 것이나 다 너희의 것이요
23

너희는 그리스도의 것이요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것이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요약
바울은 하나님의 성전 된 우리 안에 성령이 계시기에 거룩하라고 권면합니다. 누구든지 세상에서 어리석은 사람이 되어야 지혜로운 사람이 됩니다. 세상 지혜를 가진 사람의 생각은 주님께 헛것이기에 누구든 사람을 자랑해서는 안됩니다. 만물이 우리의 것이고, 우리는 그리스도의 것이기 때문입니다.

너희는 하나님의 성전이라 3:16~17
그리스도인은 성령이 거하시는 하나님의 성전입니다. 각각의 그리스도인은 성령이 내주하시는 거룩한 하나님 자녀요, 모든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의 거룩한 처소가 되기 위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함께 지어져 가는 공동체입니다(엡 2:21~22). 성도 개개인은 성전을 이루는 벽돌과 같습니다. 벽돌은 성전의 설계도에 맞게 다듬어질 때 가치를 발휘합니다. 스스로 거룩하다 하여 자기 모양만 고집하면 건축을 방해하는 쓸모없는 돌이 됩니다. 또한 예수 그리스도라는 터를 버리고 사람을 터로 삼아 그 위에 자기 벽돌을 쌓으면 성전 안에 더러운 우상을 세우는 것입니다. 누구라도 성전을 더럽히면 하나님이 멸하십니다.
-
누구든 하나님의 성전을 더럽히면 하나님이 그를 어떻게 하시나요? 하나님이 임재하시는 거룩한 성전으로서 내게 합당하지 못한 모습은 무엇인가요?

사람을 자랑하지 말라 3:18~23
이 세상의 지혜로 하나님의 높으신 지혜를 판단할 수 없습니다. 최고의 지혜자이신 하나님 앞에 이 세상 지혜는 실로 어리석고 헛된 것입니다. 바울은 고린도 성도들이 하나님의 지혜를 가져 영적인 일들을 분별하기를 원했습니다. 그리스도인의 소속은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성도는 사람에게 소속을 둘 수 없습니다. 바울, 아볼로, 게바도 교회의 지체들일 뿐입니다. 바울은 “누구든지 사람을 자랑하지 말라 만물이 다 너희 것임이라”(21절)라고 분명히 말합니다. 만물도 교회의 것이고 교회를 중심으로 돌아갑니다. 우주 역사의 중심에 교회가 있습니다. 교회는 그리스도의 핏값으로 사신 것이기에 그리스도께 속하고, 구속 역사는 하나님의 지혜와 섭리로 진행되기에 궁극적으로 교회는 하나님의 소유입니다.
-
세상의 지혜 또는 사람을 자랑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나는 사람에게 소속되어 있나요, 예수 그리스도께 소속되어 있나요?

오늘의 기도
제 경험과 지혜를 내려놓고 ‘온전한 겸손’으로 주님을 만나기 원합니다. 하나님의 성전인 제 안에 지혜롭다 하는 세상 사람과 물질을 우상으로 두지 않게 하소서. 주님이 헛것으로 여기시는 것을 저도 헛것으로 여기게 하시고, 그리스도만이 주인 되신 삶을 살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