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성령의 사람에게 주신 선물, 분별력과 그리스도의 마음(고린도전서 2 : 10-16)

오늘의 찬양
(새 196 통 174 성령의 은사를)
(경배와찬양 321) 주님의 성령 지금 이곳에 임하소서 임하소서 주님의 성령 지금 이곳에 임하소서 임하소서 알렐루야 알렐루야 알렐루야 알렐루야

하나님의 깊은 것을 보이시는 분 2:10~12
10

오직 하나님이 성령으로 이것을 우리에게 보이셨으니 성령은 모든 것 곧 하나님의 깊은 것까지도 통달하시느니라
11

사람의 일을 사람의 속에 있는 영 외에 누가 알리요 이와 같이 하나님의 일도 하나님의 영 외에는 아무도 알지 못하느니라
12

우리가 세상의 영을 받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으로부터 온 영을 받았으니 이는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로 주신 것들을 알게 하려 하심이라

신령한 사람과 육에 속한 사람 2:13~16
13

우리가 이것을 말하거니와 사람의 지혜가 가르친 말로 아니하고 오직 성령께서 가르치신 것으로 하니 영적인 일은 영적인 것으로 분별하느니라
14

육에 속한 사람은 하나님의 성령의 일들을 받지 아니하나니 이는 그것들이 그에게는 어리석게 보임이요, 또 그는 그것들을 알 수도 없나니 그러한 일은 영적으로 분별되기 때문이라
15

신령한 자는 모든 것을 판단하나 자기는 아무에게도 판단을 받지 아니하느니라
16

누가 주의 마음을 알아서 주를 가르치겠느냐 그러나 우리가 그리스도의 마음을 가졌느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묵상도우미
- 통달하시느니라(10절) 이에 해당하는 헬라어는 ‘자세히 살피다’, ‘조사하다’라는 뜻이다.
- 신령한 자(15절) 성령을 받은 사람을 말한다.

오늘의 말씀요약
성령은 하나님의 깊은 것까지 통달하십니다. 우리는 하나님으로부터 온 영을 받았기에 은혜로 주신 것들을 알 수 있습니다. 영적인 일은 영적인 것으로 분별하기에 육에 속한 사람은 성령의 일들을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신령한 사람은 모든 것을 판단할 수 있고, 그리스도의 마음을 가졌습니다.

하나님의 깊은 것을 보이시는 분 2:10~12
하나님의 영을 소유한 사람은 참현실을 발견하는 지혜가 있습니다. 하나님은 만세 전에 미리 정하신 그분의 비밀을 성령으로 보이십니다. 성령은 하나님의 속사정을 살피시는 분입니다. ‘통달하시느니라’(10절)로 옮긴 헬라어는 ‘살피다, 찾아내다’라는 뜻을 담고 있습니다. 이것은 성령이 ‘성도 편에서’ 사역하시는 모습입니다. 우리 안에 거하시는 성령은 ‘모든 것 곧 하나님의 깊은 것까지도’ 살피시며 우리를 하나님의 생각으로 몰아가십니다.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으로부터 온 영을 받았습니다. 하나님의 영을 받은 사람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은혜로 주신 것들을 깨닫고 감사할 수 있습니다. 보혜사 성령의 도우심으로 우리는 하나님을 아는 지식에서 자라 가고, 우리 인생을 향한 하나님의 계획을 발견합니다.
-
하나님의 깊은 뜻을 우리에게 보여 주시는 분은 누구인가요? 하나님의 영을 소유하고 하나님의 비밀을 아는 특권을 얼마나 누리고 있나요?

신령한 사람과 육에 속한 사람 2:13~16
영적인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는 분별력에 있습니다. ‘육에 속한 사람’은 ‘하나님의 영이 없는 사람’이란 뜻입니다. ‘신령한 자’는 성령에 속한 사람으로 하나님 나라에 대한 지각이 열려 하나님의 모든 것을 깊이 상고합니다. 그러나 육에 속한 사람은 성령의 일들을 무익하고 무가치하게 여깁니다. 영적인 사람은 어떤 사람의 행동이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인가를 분별할 수 있습니다. 또한 모든 영적인 것을 분별하고 판단하면서도 자신은 세상의 가치 기준에 흔들리거나 다른 사람의 판단을 받지는 않습니다. 영적인 사람은 그의 속사람이 성령의 지배를 받고 있기 때문에 매사에 그리스도의 마음을 품고 살아갑니다.
-
영적인 일들에 관해 신령한 사람과 육에 속한 사람은 어떤 차이를 보이나요? 일상에서 영적 분별력을 키우기 위해 어떻게 훈련할 수 있을까요?

오늘의 기도
성령의 도우심 없이는 아무것도 아닌 인생임을 고백합니다. 성령께서 영적 분별력을 제게 주시고, 온유하고 겸손하신 그리스도의 마음으로 사람과 일을 대하도록 도우소서. 육의 생각은 사망이요 영의 생각은 생명과 평안임을 깊이 새기며 하루를 시작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