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주님 손의 도구임을 잊으면 징계를 받습니다(이사야 30 : 27-33)

오늘의 찬양
(새 70 통 79 피난처 있으니)
피난처 있으니 환난을 당한 자 이리 오라 땅들이 변하고 물결이 일어나 산 위에 넘치되 두렵잖네/ 이방이 떠들고 나라들 모여서 진동하나 우리 주 목소리 한 번만 발하면 천하에 모든 것 망하겠네/ 만유주 하나님 우리를 도우니 피난처요 세상의 난리를 그치게 하시니 세상의 창검이 쓸데없네

앗수르를 향한 진노 30:27~29
27
보라 여호와의 이름이 원방에서부터 오되 그의 진노가 불 붙듯 하며 빽빽한 연기가 일어나듯 하며 그의 입술에는 분노가 찼으며 그의 혀는 맹렬한 불 같으며
28
그의 호흡은 마치 창일하여 목에까지 미치는 하수 같은즉 그가 멸하는 키로 열방을 까부르며 여러 민족의 입에 미혹하는 재갈을 물리시리니
29
너희가 거룩한 절기를 지키는 밤에 하듯이 노래할 것이며 피리를 불며 여호와의 산으로 가서 이스라엘의 반석에게로 나아가는 자 같이 마음에 즐거워할 것이라

앗수르의 낙담 30:30~33
30
여호와께서 그의 장엄한 목소리를 듣게 하시며 혁혁한 진노로 그의 팔의 치심을 보이시되 맹렬한 화염과 폭풍과 폭우와 우박으로 하시리니
31
여호와의 목소리에 앗수르가 낙담할 것이며 주께서는 막대기로 치실 것이라
32
여호와께서 예정하신 몽둥이를 앗수르 위에 더하실 때마다 소고를 치며 수금을 탈 것이며 그는 전쟁 때에 팔을 들어 그들을 치시리라
33
대저 도벳은 이미 세워졌고 또 왕을 위하여 예비된 것이라 깊고 넓게 하였고 거기에 불과 많은 나무가 있은즉 여호와의 호흡이 유황 개천 같아서 이를 사르시리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묵상도우미
도벳(33절) 유다 백성은 힌놈의 아들 골짜기에 도벳 사당을 건축하고 어린아이를 불에 살라 우상 몰렉에게 바쳤다(왕하 23:10; 렘 7:31~33).

오늘의 말씀요약

하나님이 맹렬한 진노로 열방을 멸하시므로 그분의 백성이 기뻐 노래하며 즐거워합니다. 하나님이 장엄한 목소리와 혁혁한 진노로 앗수르를 낙담시키시며 진노의 막대기로 치실 것입니다. 유황 개천 같은 하나님의 호흡이 앗수르 왕을 위해 예비된 도벳을 불사르실 것입니다.
앗수르를 향한 진노 30:27~29
자기 백성을 위한 하나님의 구원 계획에는 원수에 대한 심판이 포함됩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의 오랜 원수며 유다를 공격한 앗수르에 대해 불같이 진노하십니다. 하나님이 심판의 키로 까부르시면 앗수르는 쭉정이처럼 단숨에 날아가 사라져 버리고 말 것입니다. 앗수르의 멸망을 보고 하나님 백성은 기뻐하며 찬양할 것입니다. 원수를 진멸하는 여호와의 날이 성도에게는 죽음이 지나간 유월절 밤(출 12:42)과 같은 축제의 날입니다. 하나님은 그분의 백성과 교회를 공격하고 위협하는 세력을 반드시 심판하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원수의 어떤 공격에도 무너지지 않는 반석이신 하나님만 붙들고, 그분이 주시는 구원의 은혜를 찬양해야 합니다.
-
하나님 백성을 공격하던 앗수르는 결국 어떻게 되나요? 자기 백성을 괴롭힌 세력에 대해 분노하시며 심판하시는 하나님을 묵상할 때 어떤 위로를 얻나요?

앗수르의 낙담 30:30~33
하나님 백성을 낙담시킨 자가 도리어 낙담하게 되는 날이 옵니다. 죄에 빠진 백성을 징계하는 도구로 하나님이 잠시 들어 쓰신 앗수르는 마치 자신이 절대 권력을 가진 심판자인 양 교만해져 여러 나라를 무자비하게 칩니다. 이에 하나님이 앗수르를 향해 몽둥이를 드시고, 누가 몽둥이의 주인이요 진정한 심판자인지를 보여 주십니다. 자신이 하나님의 도구임을 잊고 악을 도모하며 세상을 마음대로 좌지우지하려는 자에게는 무서운 심판이 예비되어 있습니다. 하나님 백성에게 막대기를 휘두르며 두려움을 주었던 앗수르는 심판주 하나님의 위엄과 권세 앞에서 살 희망이 사라져 낙담하고, 결국 멸망당합니다. 마지막 날, 하나님은 원수 사탄의 세력을 지옥 불에 던지시고 그분의 백성에게 최후 승리를 주실 것입니다.
-
최강대국 앗수르가 왜 낙담하나요? 악한 자들로 인해 낙심한 적이 있다면 언제며, 악이 활개 치는 세상을 어떤 시각으로 바라보아야 할까요?

오늘의 기도
악인이 득세하는 모습을 보며 때론 절망하고 낙심했음을 용서하소서. 불의한 현실에서 눈을 돌려 모든 것이 공의의 잣대 위에 놓일 그날을 바라보게 하소서. 하나님의 공명정대하심에 고개를 끄덕이게 될 그날까지, 의로운 길 가기를 포기하지 않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