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스스로 올라가는 만큼 아래로 추락하는 교만(이사야 14 : 12-23)

오늘의 찬양
(새 69 통 33 온 천하 만물 우러러)
온 천하 만물 우러러 다 주를 찬양하여라 할렐루야 할렐루야 저 금빛 나는 밝은 해 저 은빛 나는 밝은 달 하나님을 찬양하라 할렐루야 할렐루야 할렐루야

바벨론 왕의 교만 14:12~20
12
너 아침의 아들 계명성이여 어찌 그리 하늘에서 떨어졌으며 너 열국을 엎은 자여 어찌 그리 땅에 찍혔는고
13
네가 네 마음에 이르기를 내가 하늘에 올라 하나님의 뭇 별 위에 내 자리를 높이리라 내가 북극 집회의 산 위에 앉으리라
14
가장 높은 구름에 올라가 지극히 높은 이와 같아지리라 하는도다
15
그러나 이제 네가 스올 곧 구덩이 맨 밑에 떨어짐을 당하리로다
16
너를 보는 이가 주목하여 너를 자세히 살펴 보며 말하기를 이 사람이 땅을 진동시키며 열국을 놀라게 하며
17
세계를 황무하게 하며 성읍을 파괴하며 그에게 사로잡힌 자들을 집으로 놓아 보내지 아니하던 자가 아니냐 하리로다
18
열방의 모든 왕들은 모두 각각 자기 집에서 영광 중에 자건마는
19
오직 너는 자기 무덤에서 내쫓겼으니 가증한 나무 가지 같고 칼에 찔려 돌구덩이에 떨어진 주검들에 둘러싸였으니 밟힌 시체와 같도다
20
네가 네 땅을 망하게 하였고 네 백성을 죽였으므로 그들과 함께 안장되지 못하나니 악을 행하는 자들의 후손은 영원히 이름이 불려지지 아니하리로다 할지니라

바벨론의 멸망 14:21~23
21
너희는 그들의 조상들의 죄악으로 말미암아 그의 자손 도륙하기를 준비하여 그들이 일어나 땅을 차지하여 성읍들로 세상을 가득하게 하지 못하게 하라
22
만군의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되 내가 일어나 그들을 쳐서 이름과 남은 자와 아들과 후손을 바벨론에서 끊으리라 나 여호와의 말이니라
23
내가 또 그것이 고슴도치의 굴혈과 물 웅덩이가 되게 하고 또 멸망의 빗자루로 청소하리라 나 만군의 여호와의 말이니라 하시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묵상도우미
계명성(12절) 동틀 녘에 뜨는 샛별을 말한다. 이에 해당하는 라틴어 ‘루시퍼’는 ‘빛나는 자’, ‘빛을 나르는 자’란 뜻으로 사탄을 가리킨다.

오늘의 말씀요약
열국을 엎던 계명성(바벨론 왕)이 하늘에서 스올 맨 밑으로 떨어짐을 당합니다. 그가 지극히 높은 이와 같아지고자 했기에 그의 땅이 망하고, 백성이 죽임을 당합니다. 하나님이 악을 행하는 자들을 멸망의 빗자루로 청소하시니 그들과 그 후손이 바벨론에서 끊어집니다.

바벨론 왕의 교만 14:12~20
끝없이 높아지고자 하나, 밑으로 끝없이 떨어지는 것이 교만의 운명입니다. 계명성(샛별)으로 비유된 바벨론 왕은 하나님의 별들보다 자기 자리를 더 높이 두고, 신들의 모임 장소로 여겨지던 ‘북극 집회의 산’ 위에 앉겠다며 교만의 극치를 보여 줍니다. 그러나 자신을 신격화하던 그가 최종적으로 처할 자리는 스올의 맨 밑입니다. 한때 세계의 패권을 장악했던 그가 하나님의 심판으로 길에 밟히는 시체와 같은 신세가 됩니다. 그의 몰락은 자신의 힘을 과신하며, 하나님을 대적하고 하나님과 같아지려 하는 교만한 이들의 종말을 대변합니다. 주어진 자리에서 겸손히 하나님 뜻을 행하는 것이 성도가 걸어야 할 정도(正道)입니다.
-
바벨론 왕을 통해 엿볼 수 있는 ‘교만’의 특성은 무엇인가요? 높은 자리를 추구하다가 비참해진 적은 없는지 돌아보세요.

바벨론의 멸망 14:21~23
하나님은 교만과 거만과 악한 행실을 미워하시기에(잠 8:13 참조) 철저히 제거하십니다. 거룩하신 하나님은 조그만 죄의 싹도 용납하지 않으십니다. 바벨론 왕의 교만과 죄악에 대한 징벌은 그 자신에게서 끝나지 않습니다. 하나님이 바벨론 왕의 후손을 끊으셔서 그들이 땅을 상속하고 다시 세력을 키우지 못하게 하실 것입니다. 이로써 강대국의 상징인 바벨론의 명성은 세상에서 사라질 것입니다. 겸손이란 피조물인 자신과 창조주 하나님의 위치를 아는 것입니다. 이에 대한 망각은 교만을 낳고, 교만은 제어하기 어려운 엄청난 영향력으로 우리 삶과 영혼을 파괴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시시때때로 꿈틀대는 교만의 싹을 끊어 버릴 수 있도록, 겸손의 모범이신 예수 그리스도(마 21:5 참조)를 늘 묵상하며 본받아야 합니다.
-
하나님이 바벨론 왕의 후손까지 그 땅에서 끊어 버리시는 까닭은 무엇일까요? 내 안에 잡초처럼 자라나는 죄의 싹은 무엇이며, 어떻게 처리할까요?

오늘의 기도
스스로 높아지려 하며 하나님과 같은 위치에 서고 싶어 하는 죄성을 날마다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교만한 자의 마지막 모습을 보며 경계하게 하시고, 스스로 낮아지지 못하는 저를 낮추어 주는 사람이나 사건을 만날 때 감사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