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약속의 말씀에 굳게 서면 무엇도 두렵지 않습니다(이사야 7 : 1-9)

오늘의 찬양
(새 546 통 399 주님 약속하신 말씀 위에 서)
주님 약속하신 말씀 위에 서 영원토록 주를 찬송하리라 소리 높여 주께 영광 돌리며 약속 믿고 굳게 서리라 굳게 서리 영원하신 말씀 위에 굳게 서리 굳게 서리 그 말씀 위에 굳게 서리라

반앗수르 동맹국의 위협 7:1~2
1
웃시야의 손자요 요담의 아들인 유다의 아하스 왕 때에 아람의 르신 왕과 르말리야의 아들 이스라엘의 베가 왕이 올라와서 예루살렘을 쳤으나 능히 이기지 못하니라
2
어떤 사람이 다윗의 집에 알려 이르되 아람이 에브라임과 동맹하였다 하였으므로 왕의 마음과 그의 백성의 마음이 숲이 바람에 흔들림 같이 흔들렸더라

이사야를 통해 주신 약속의 말씀 7:3~9
3
그 때에 여호와께서 이사야에게 이르시되 너와 네 아들 스알야숩은 윗못 수도 끝 세탁자의 밭 큰 길에 나가서 아하스를 만나
4
그에게 이르기를 너는 삼가며 조용하라 르신과 아람과 르말리야의 아들이 심히 노할지라도 이들은 연기 나는 두 부지깽이 그루터기에 불과하니 두려워하지 말며 낙심하지 말라
5
아람과 에브라임과 르말리야의 아들이 악한 꾀로 너를 대적하여 이르기를
6
우리가 올라가 유다를 쳐서 그것을 쓰러뜨리고 우리를 위하여 그것을 무너뜨리고 다브엘의 아들을 그 중에 세워 왕으로 삼자 하였으나
7
주 여호와의 말씀이 그 일은 서지 못하며 이루어지지 못하리라
8
대저 아람의 머리는 다메섹이요 다메섹의 머리는 르신이며 육십오년 내에 에브라임이 패망하여 다시는 나라를 이루지 못할 것이며
9
에브라임의 머리는 사마리아요 사마리아의 머리는 르말리야의 아들이니라 만일 너희가 굳게 믿지 아니하면 너희는 굳게 서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오늘의 말씀요약
유다 왕 아하스 때에 아람 왕 르신과 북 이스라엘 왕 베가가 예루살렘을 치니 왕과 백성이 두려워합니다. 하나님이 이사야를 통해 대적들의 계략은 이루어지지 못하니 두려워하지 말며 낙심하지 말라고 아하스에게 말씀하십니다. 만일 이 말씀을 굳게 믿지 않으면 굳게 서지 못할 것입니다.

반앗수르 동맹국의 위협 7:1~2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으면 작은 위기에도 두려움에 빠집니다. 아람 왕(르신)과 북 이스라엘 왕(베가)이 유다 왕(아하스)에게 동맹을 제안합니다. 이는 반앗수르 동맹을 맺어 남하해 오는 앗수르의 침략에 저항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러나 당시 아하스 왕은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고 강대국을 의지해 친앗수르 정책을 폈기에 반앗수르 동맹에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아람과 북 이스라엘이 연합해 유다를 먼저 공격해 옵니다(주전 734~733). 두 나라가 예루살렘까지 공격해 들어오자 대항할 힘이 없던 아하스 왕과 백성의 마음은 숲이 바람에 흔들림같이 두려움에 떨었습니다. 마음을 흔드는 위기 상황에서 우리를 구원할 이는 오직 하나님이십니다. 위기 상황에서 하나님을 찾고 의지할 때 상황은 역전될 수 있습니다.
-
아하스 왕과 백성의 마음이 흔들린 이유는 무엇인가요? 감당하기 어려운 문제 나 위기가 닥칠 때 내 마음은 어떻게 반응하나요?

이사야를 통해 주신 약속의 말씀 7:3~9
하나님이 허락하지 않으시면 인간의 모든 도모와 계획은 결코 이루어질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이사야 선지자를 보내셔서 아하스 왕에게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아람 왕 르신과 북 이스라엘 왕 베가는 유다를 침략해 아하스 왕을 끌어내리고, 대신 다브엘의 아들을 왕으로 세울 계략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이들의 계획이 결코 이루어지지 않을 것임을 단언하십니다. 오히려 유다를 멸하려는 북 이스라엘이 65년 내에 패망할 것임을 예언하십니다. 성도는 사람의 계획에 낙심하지 말고, 세상의 위협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계획만이 온전히 이루어짐을 굳게 믿고 하나님만 바라보아야 합니다.
-
동맹군의 계획과 하나님의 계획은 어떻게 다른가요? 내 삶에 하나님의 뜻과 계획이 반드시 이루어질 것임을 어떻게 확신할 수 있을까요?

오늘의 기도
삶의 현장에서 맞닥뜨리는 여러 사건 앞에서 두려워하며 마음이 흔들리는 저의 연약함을 돌아보소서. 위태롭다고 느껴지는 순간에도 주님의 강한 오른팔이 저를 붙잡고 계심을 볼 수 있는 믿음의 눈을 허락하시고, 저를 위해 싸우실 주님을 온전히 신뢰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