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삶] 죽음으로써 생명 주신 구원의 은혜(마가복음 15 : 33-41)

오늘의 찬송
(새 305 통 405 나 같은 죄인 살리신)
(경배와찬양 108) 들어오라 지성소로 오라 어린양의 보혈로써 찬양하며 주님 앞에 나와 보좌 앞에 경배하세(x2) 왕의 왕 주께 거룩한 손 들고 경배해 주님께 경배해 주님께

    죄인을 위한 숭고한 죽음(15:33~37)

    33
    제육시가 되매 온 땅에 어둠이 임하여 제구시까지 계속하더니

    34
    제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35
    곁에 섰던 자 중 어떤 이들이 듣고 이르되 보라 엘리야를 부른다 하고

    36
    한 사람이 달려가서 해면에 신 포도주를 적시어 갈대에 꿰어 마시게하고 이르되 가만 두라 엘리야가 와서 그를 내려 주나 보자 하더라

    37
    예수께서 큰 소리를 지르시고 숨지시니라

    찢어진 성소 휘장(15:38~39)

    38
    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니라

    39
    예수를 향하여 섰던 백부장이 그렇게 숨지심을 보고 이르되 이 사람은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 하더라

    십자가 곁의 여인들(15:40~41)

    40
    멀리서 바라보는 여자들도 있었는데 그 중에 막달라 마리아와 또 작은 야고보와 요세의 어머니 마리아와 또 살로메가 있었으니

    41
    이들은 예수께서 갈릴리에 계실 때에 따르며 섬기던 자들이요 또 이 외에 예수와 함께 예루살렘에 올라온 여자들도 많이 있었더라

Copyright © 개역개정 성경본문의 저작권은 대한성서공회에 있습니다.

묵상도우미
제육시(33절) 정오(낮 12시).
제구시(33절) 오후 3시.

오늘의 말씀요약
제육시부터 온 땅에 어둠이 임하고 제구시에 예수님은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라 외치십니다. 예수님이 숨지시자 성소 휘장이 위부터 아래까지 찢어집니다. 이에 백부장은 이 사람이 진실로 하나님 아들이었다고 고백합니다. 갈릴리에서 따라온 여인들이 이를 지켜봅니다.
  • 죄인을 위한 숭고한 죽음(15:33~37)

아무리 하나님의 아들이라 해도 십자가 죽음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완전한 인성을 소유한 예수님은 십자가 위에서 극심한 통증을 느끼며 괴로워하십니다. 게다가 죄에 대한 철저한 심판 때문에, 하나님과의 관계가 일시적으로 단절되는 초유의 상황을 겪으십니다. 예수님은 고통스러운 나머지, 하나님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느냐고 부르짖으십니다. 하나님은 대낮에 어둠을 내려 애처로운 아들의 모습을 감추십니다. 구원은 그저 값없는 선물이 아니라, 값을 매길 수 없이 고귀한 예수님의 생명이 희생된 대가입니다.

* 묵상 질문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라고 부르짖는 예수님 심정은 어땠을까요?
* 적용 질문
이 구원의 은혜를 누구에게 전하면 좋을까요?

  • 찢어진 성소 휘장(15:38~39)

거룩하신 하나님과 단절되는 것은 죄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임재하시는 지성소에는 대제사장만 1년에 한 번 속죄일에 대속의 피를 가지고 들어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죽으시자 성소 휘장이 찢어지면서, 제한 없이 모든 사람이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방인 백부장도 주님의 십자가 죽음을 목격하고 믿음을 고백합니다.

* 묵상 질문
예수님을 지켜보던 백부장은 왜 39절의 고백을 했을까요?
* 적용 질문
나는 예수님을 어떤 분으로 고백하고 있나요?

  • 십자가 곁의 여인들(15:40~41)

신앙에서 중요한 것은 겉모습이 아니라 마음 중심입니다. 아무리 매력적인 외양을 갖춰도 내면의 충성이 없으면 무의미합니다. 예수님이 돌아가실 때 마지막까지 현장을 지킨 이들은 건장한 열두 제자가 아니라 연약한 여인들입니다. 제자들마저 두려워 도망간 상황에서 막달라 마리아와 몇몇 여인은 숨을 거두시는 예수님을 끝까지 지켜보았습니다. 이들처럼 어떤 위협에도 예수님 곁을 지키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 묵상 질문
예수님의 죽음을 지킨 여인들은 어떤 사람들이었나요?
* 적용 질문
이미 끝난 것 같지만 절망하지 말고 더 기도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요?

 
오늘의 기도
제가 받은 구원이 ‘하나님 아들의 생명’이라는 엄청난 값을 치른 것임을 한순간도 잊지 않기 원합니다. 오늘도 예수님이 흘리신 보혈의 공로 힘입어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은혜를 마음껏 누리며 십자가 증인으로 살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