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 시작

Nov 05, 2017

기적의 시작

‘스코프스 트라이얼’(A. Scopes Trial)은 “하나의 기적을 믿으면 또 하나의 기적을 믿기도 쉽다”라고 말했다. 성경은 예수님이 행하신 놀라운 기적들을 보여주고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오병이어의 기적이다. 이 기적은 마태복음 14장 13∼21절과 누가복음 9장 10∼17절과 요한복음 6장 1∼13절 등 4복음서에 모두 기록이 될 정도로 복음서의 저자들이 아주 중요하게 다룬 사건이다. 떡은 아주 어린아이의 한 끼 식량이었고, 놀랍게도 그 어린아이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기꺼이 자기의 도시락을 예수님께 드렸다. 기적은 여기서부터 시작 되었다. 이 아이가 예수님께 드린 보리떡은 히브리어로 ‘마슈나’다. 이 떡은 일반적으로 사람보다 짐승이 먹는 수준의 것이었다. 그리고 두 마리의 물고기를 드렸는데 이 고기는 ‘이크뒤스’다. 갈릴리 호수에서 어부들은 잡은 고기를 추려서 큰 고기는 집으로 가져가고 너무 작아서 먹을 수 없는 것은 해변에 버리는데 그 고기가 바로 ‘이크뒤스’다.어종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쓸모없는 수준의 고기였다는 말이다. 이 아이가 드린 물고기는 바로 ‘이크뒤스’다. 떡 중에 가장 하급의 떡 ‘마슈나’, 물고기 중에 너무 작은 물고기 ‘이크뒤스’였다. 어린아이가 예수님의 말씀을 듣기 위해 집을 나설때 가난한 부모가 싸준 도시락이었다. 그것을 아이는 예수님께 드렸다. 그것이 5천명을 배부르게 먹게 하고 열두 광주리가 남았다. 가장 작은 것으로부터 가장 큰 기적이 일어났다. 

예수님께 드리는 헌신 위에 하나님의 기적이 임했다. 예수님 앞에 소년의 정성으로 1인분의 도시락이지만, 그것을 드렸을 때 5천인분의 도시락으로 많은 생명에게 유익하게 쓰였다. 우리에게 있는것을 크고 작고, 많고 적고를 떠나 예수님께 드릴때 기적이 일어난다. 예수님께 드리는 작은 헌신이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한 사람의 헌신을 통해서 위대한 일을 이루신다. 보리떡 다섯 개, 생선 두 마리가 주님의 손으로 옮겨졌을 때 그것은 5천명을 먹이고도 남았다. 작고 보잘것없지만 예수님께 온전히 헌신하면 이적이 나타나는 것이다. 문제는 내가 온전히 헌신하는 데 있다. 자기의 것을 모두 주님께 드리는 데 있다. 그러면 결국 자기도 살고 다른 사람도 살리게 된다. 자기의 희생과 봉사가 없이 다른 사람을 살릴수 없다. 다른 사람의 희생을 기대하기 전에 내가 먼저 희생할 수 있어야 한다. 아이는 특별한 것을 드린 것이 아니다. 단지 자기에게 있던 것을 드린 것 뿐이다.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것은 특별한 것이 아니다. 우리에게 있는 것,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원하신다. 시간이든지 재능이든지 물질이든지 무엇이든지 있는 그대로를 온전히 드리면 된다. 주님을 위하여 드릴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는가? 하나님이 내게 주신 것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용하는 것 만큼 가치있는 일은 없다.  

하나님이 나로 하여금 땀 흘리게 하셨고 그 대가로 내게 주신 물질들을 귀하게 사용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용하는 것이 우리의 본분이다. 나를 위해서도 선용해야 하지만, 특별히 ‘하나님께서 지금 원하신다’는 사실을 깨닫고 있는 것을 하나님께 드리는 헌신이 중요하다. 오병이어의 기적이 일어날 것이다. 내게 무슨 재능이 있는가? 그 재능을 주님을 위하여 ‘필요하시다’ 할 때에 드리자. 미미한 재능이지만 하나님은 크게 사용하셔서 많은 사람들에게 크게 유익을 주고 하나님이 영광을 받으실 것이다. 오병 이어의 기적에는 헌신이 있었다. 좋은 것은 아니지만 있는 그대로 주님 앞에 드렸다. 그냥 믿고 드릴 때 기적이 임한다. 오병이어의 기적에는 감사가 있었다. 감사할 때 기적이 일어났다. 기적은 하나님을 향해 감사할 때 일어난다. “예수께서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사 하늘을 우러러 축사하시고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어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게 하시고, 또 물고기 두 마리도 모든 사람에게 나누시매”(막 6:41) 예수님은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들고 하늘을 우러러 보시며 감사기도를 드렸다. 어떻게 보면 우스꽝스러운 모습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예수님은 하늘을 우러러 감사기도를 드리셨다.

이 때에 기적이 일어났다. 오병이어의 기적은 감사로부터 시작되었다. 지금 우리의 생활이 길을 찾지 못하고 방황하고 있는가? 생활이 온갖 흑암과 공허와 환난이 나를 둘러싸고 있는가? 그로 인하여 삶이 답답한 환경에서 몸부림치고 있는가? 그럴수록 하나님을 향해 감사해보라. 기적이 일어난다. 감사와 불평은 환경이 아니라 자신에게 달려 있다. 불평하면 계속 불평할 일이 생긴다. 그러나 원망스럽고 괴로워도 감사하기 시작하면 감사의 조건이 얼마든지 생기게 된다. “무릇 있는 자는 받아 풍족하게 되고 없는 자는 있는 것 까지도 빼앗기리라”(마25:29). 지금 지극히 작은 것이라도 하나님께 감사하면 그 감사 위에 하나님의 기적적인 축복이 임할 것이다. 오병이어의 기적에는 순종이 있었다. 먼저 어린 소년의 순종이 있었다. 제자들이 떡을  찾을 때 자신의 소유를 예수님께 드리는 순종이 있었다. 기적의 원동력이 되었다. 그리고 제자들의 믿음의 순종이 귀했다. 마가복음 6장 39-40절이다. “제자들에게 명하사 그 모든 사람으로 떼를 지어 푸른 잔디 위에 앉게 하시니 떼로 백 명씩 또는 오십 명씩 앉은지라”. 주님은 제자들에게 명령하셨다. 제자들로 하여금 사람들이 무리를 지어 앉도록 질서를 위해서 잘 정리시키셨다. 제자들은 ‘도대체 어떻게 하시려고 할까?’ 하는 의아심이나 궁금함이 있었을지 모른다. 그러나 그들은 주님을 믿고 순종하여 자신들에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했다. 하나님은 이런 바탕 위에서 놀라운 기적을 일으키신다. 하나님은 오늘도 우리의 작은 헌신과 믿음의 순종을 기다리신다. 순종을 통해 축복의 역사가 일어난다. 희생을 통해 축복의 역사가 일어난다.감사를 통해 축복의 역사가 일어난다.